민주당 주장 의혹에 "채동욱 감찰 요구 막고 진상조사했을 뿐"
  • 황교안 전 국무총리. ⓒ뉴데일리 공준표 기자
    ▲ 황교안 전 국무총리. ⓒ뉴데일리 공준표 기자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여당에서 제기한 '채동욱 전 검찰총장 퇴임 외압 의혹'에 대해 "사실 왜곡"이라며 구체적인 반박에 나섰다.

    황 전 총리는 25일 자신의 SNS를 통해 "국정원 대선 개입 사건과 관련해 검찰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더불어민주당의 수사 촉구 기사를 봤다"며 "그러나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검찰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바가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전날 논평을 통해 황 전 총리가 검찰에 압력을 행사해 국정원의 2012년 대선 개입 사건 수사를 방해했고, 채 전 총장이 결국 해당 사건을 기소하자 그의 혼외자 의혹을 이유로 강제 퇴임시켰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황 전 총리는 "2013년 5월 중순경, 검찰로부터 국정원 대선 개입 사건 수사 상황 중간보고가 있었는데 법무부 내부 검토 결과 국정원법 위반 등 혐의는 인정될 가능성이 높고, 공직선거법위반 혐의는 인정되기 어렵다는 의견이 적지 않았다"며 "따라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도 충분히 보강수사하도록 했고, 검찰의 특별 수사팀이 보강수사를 한 후 기소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것이 전부인데 무슨 외압인가?"라고 반문했다. 법무부장관에게는 구체적 사건에 대해 검찰총장을 지휘. 감독할 권한까지 부여되어 있어 필요한 경우 검찰청법 규정에 따라 수사지휘권을 발동하면 될 것을, 왜 외압을 행사하겠느냐는 주장이다.

  • 황교안 전 국무총리 페이스북 캡쳐.
    ▲ 황교안 전 국무총리 페이스북 캡쳐.

    황 전 총리는 지난 2013년 9월 6일 채 전 총장의 혼외자 관련 보도를 보고 사실 확인을 위해 채 전 총장에게 전화를 걸어 물었더니 "모르는 일"이라고 답했으며 후속 조치들이 이뤄지지 않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그래서 9월 8일 채 전 총장을 직접 만나 신속하고 강력한 대응을 당부했다"며 "그 사이 관련 보도가 연일 대서특필되면서 9월 9일부터는 검찰총장 '감찰' 요구가 강하게 대두되었지만, 이 모든 것을 막고 채 전 총장 스스로 해명할 수 있는 기회를 최대한 주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9월 13일 채 전 총장에게 전화해 '진상조사라도 할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며 "'감찰'은 비리를 전제로 하는 것이지만, '진상조사'는 그런 전제가 없는 사실 확인인 점에서 차이가 크다"고 지적했다.

    당시 마냥 더 기다릴 수 없기 때문에 채 전 총장에게 진상조사가 불가피함을 다시 설명한 뒤, 법무부 감찰관실로 하여금 진상조사에 착수케 했다는 것이 황 전 총리의 주장이다. 그 후 채 전 총장이 사의를 표했고, 혼외자 의혹은 사실인 것으로 밝혀졌다.

    황 전 총리는 "저로서는 마지막까지도 혼외자 존재 사실을 부인하고 있던 채 전 총장에 대해 스스로 해명할 수 있는 기회를 최대한 주려고 한 것인데, 이를 거꾸로 왜곡하고 있는 것"이라며 "마치 국정원 대선 개입 사건과 혼외자 사건이 연결되어 있는 것처럼 말하고 있으나, 두 사건은 전혀 별개의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사실과 다른 이런 이야기들이 계속 나오고 이것이 진실인 양 보도되는 현실, 참으로 안타깝다"며 "그러나 왜곡이 계속되고 있고, 국민들께서 정확한 진상을 아셔야 할 것으로 생각되어 부득이 말씀을 드리게 되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