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황주홍 "증오의 정치는 다른 당의 몫으로 남겨라"

"우리가 해야 할 긍정적인 일에 노력…국민 신뢰와 지지 답지(遝至) 할 것"

방성주 인턴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17-03-13 14:27 수정 2017-03-13 16:43

▲ 국민의당 황주홍 최고위원.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헌법재판소의 탄핵 인용 결정에 대한 박근혜 전 대통령의 발언을 놓고 야권의 비난이 좀처럼 그치질 않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당 일각에서는 박 전 대통령을 비난하기보다는 통합과 포용의 정치에 나설 것을 주장하면서 이목이 쏠리고 있다.

국민의당 황주홍 최고위원은 13일 "민간인이 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언급을 가급적 덜 하는 것에서 우리 당의 차별화가 또 하나 보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황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부정과 적대감 대신에 통합과 포용의 정치가 시작되길 바란다"며 "적대감과 증오의 정치는 다른 당의 몫으로 남겨도 된다. 이것은 더불어민주당이나 정의당이 훌륭하게 수행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특히 황 최고위원은 다른 당과 차별화된 길을 가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국민의당의 '정체성'을 언급하면서 "국민의당은 국민의당다운 영역이 있다"고 강조했다. 문제해결정당, 새정치를 표방했던 초심을 되찾을 것을 촉구한 셈이다.

그러면서 "우리 당은 상대후보, 상대정파, 상대 당에 대한 부정적인 공격보다는 우리 진영과 우리 당과 우리 정파, 우리 세력들이 해야 할 긍정적인 일에 좀 더 주목하고 그런 노력을 하자"며 "그렇게 했을 때 저는 국민으로부터 많은 신뢰와 지지가 답지(遝至·한군데로 몰려들다)할 것이라 확신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10일 헌재의 최종 결정을 앞두고 정치권에서는 초당적 국정수습 등을 약속하며 '통합'을 강조했다. 하지만 야권은 전날 박 전 대통령이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며 불복 선언으로도 해석될 수 있는 발언을 남기자 일제히 비난공세로 돌아선 모습이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박 전 대통령은 끝내 국민이 아닌 자신과 친박을 선택했다. 퇴거 순간까지 뉘우친다는 말 한마디 고사하고 진실 운운하며 사실상 불복과 다름없는 선언을 했다"고 헌법을 부정한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또한 '이방인'의 저자인 프랑스 작가 알베르 카뮈의 발언을 인용하며 "어제의 범죄를 벌하지 않는 것은 내일의 범죄를 눈감아주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했다"라며 "박 전 대통령은 민간인이자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수사에 응해 진실을 밝히는데 협조해야 한다"고 검찰 수사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국민의당 조배숙 정책위의장도 박 전 대통령을 향해 '불복죄'와 '국민을 우습게 본 죄'를 거론하며 "이 두 가지 죄목은 다음 재판에서 형량가중의 사유가 될 것"이라고 강도높게 비난했다.

이처럼 황 최고위원이 언급했던 "국민의당다운 역할"을 국민의당이 수행하기 위해서는 그만큼 박지원 대표가 당의 중심을 잘 잡아줄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비록 탄핵정국에서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비난과 막말조차도 일삼았던 박 대표지만, 이제는 탄핵을 이뤄낸만큼 통합과 화합에 방점을 둘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이를 의식한듯 박 대표도 발언에 다소 신경을 쓰는 모습이다. 박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일희일비(一喜一悲)하지 않겠다. 박근혜의 그림자에 대한민국은 붙잡히지 않겠다"며 "뒤를 보지 말고 미래로 가자. 분노의 정치, 계산의 정치를 넘어 통합의 정치로 가자"고 주장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