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야당은 숨 고르기… "황교안 일단 두고 보자"

박 대통령 탄핵안, 찬성234로 가결… 김종인 "민심이 수치로 나타난 것"

입력 2016-12-09 18:28 수정 2016-12-09 18:59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가결되면서 황교안 국무총리의 대통령 권한대행 체제가 도래했다.

당초 곧바로 황교안 국무총리의 탄핵을 추진할 것 같았던 야권은 일단 유보적인 입장으로 돌아섰다. 시작도 하지 않은 황 총리 체제의 교체를 무리하게 추진할 경우 '무정부 상태를 획책한다'는 비판을 우려한 행보로 분석된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9일 "촛불민심을 잘 헤아려보면 재벌개혁과 검찰개혁, 민생개혁을 요구하고 있다"며 "황교안 총리 대행체제가 이런 민심을 제대로 읽는지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우선 경제와 민생 안정에 우선하기 위해 정치적 논쟁을 하는 것은 자제하는 입장으로 이해해 달라"며 "민생과 경제, 안보에 먼저 집중을 하겠다"고 황 총리에 대한 공세를 당분간 자제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혼란을 최소화하는 것이 중요한 때"라며 "국민 불안을 해소하고 혼란 최소화하고 국정 신속 안정화할 방안을 앞으로 논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추미애 대표는 임종룡 경제부총리 내정자 인사청문회 개최 여부에 대해선 "현 시기를 진단하자면 IMF에 버금가는 경제위기로 보여서 경제와 민생의 사령탑을 조속히 세워야 한다"면서도 "임 내정자가 거기에 합당한지는 조금 더 깊은 논의가 필요하다"고 유보적인 반응을 보였다.

앞서 민주당은 탄핵안 가결과 함께 '박 대통령 즉각 사퇴 및 황교안 총리 탄핵'을 추진할 예정이었다. 

전날 추미애 대표는 "탄핵안의 뜻에는 내각 총불신임도 포함돼 있다고 보면 된다"며 "황교안 총리 부분은 사실 박근혜 정부에서 책임을 나뉘어야 하는 심각한 부분이 있다"며 총리 교체 및 현행 내각 총사퇴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지켜보겠다"며 일단 유보적인 입장으로 선회했지만 "박 대통령의 탄핵안 가결로 대통령이 임명한 국무총리 내각은 사실상 정치적으로 불신임 상태가 됐다"고 말해 언제든지 내각 총사퇴를 다시 꺼낼 수 있음을 암시했다. 


▲ 국민의당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 ⓒ뉴시스 DB

국민의당은 황교안 총리의 자진사퇴를 요구하면서도 일단 추이를 지켜보겠다는 방침이다.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은 "국민의당은 황교안 총리가 대통령 권한대행으로서 부적합하다고 생각한다"며 "황 총리가 자진사퇴 해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동철 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황 총리는) 법무부장관 이후 현재 총리에 이르기까지 대통령의 정치적 동반자 역할을 해왔고, 그동안 제기됐던 각종 문제들에 대해 항상 대통령 그리고 새누리당을 무조건 엄호하기에 바빴다"고 비난했다. 

이어 "따라서 이번 사태, 박 대통령의 헌법유린·국정농단을 막지 못한 책임이 있다"며 황교안 총리의 자진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다만 김동철 위원장은 "자진사퇴를 안했을 경우가 문제"라며 "당내 의견 수렴의 문제가 있고 각 당 간 협의할 문제가 있어 그 정도 선에서 오늘은 말하겠다"고 향후 자세한 대응 일정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한편 민주당 김종인 전 비대위 대표는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높은 득표로 가결된 것에 대해 "민심이 수치로 나타난 것"이라며 "전반적인 정치적인 흐름이 그렇게(탄핵으로) 가야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저런 수치가 나오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이날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은 총 투표수 299표 중 가(可) 234표, 부(否) 56표, 기권 2표, 무효 7표로 압도적인 찬성으로 가결됐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박성중·한무경·최형두·최춘식·박형수… 국민의힘 '文 태양광비리특위' 5명 명단

[단독] 박성중·한무경·최형두·최춘식·박형수… 국민의힘 '文 태양광비리특위' 5명 명단

국민의힘이 '태양광비리진상규명특별위원회'에서 활동할 의원 5명을 선임한 것으로 26일 확인됐다.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등 태양광 관련 상임위원회를 비롯해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법제사법위원회 등 다방면으로 구성해 문재인정부 5년간 태양광사업 관련 각종 의혹..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