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政局 急變: 비박계 우선회로 탄핵소추는 어려울 듯

입력 2016-12-01 18:03 수정 2016-12-02 09:58

政局 急變: 비박계 우선회로 탄핵소추는 어려울 듯

새누리당의 당론 채택은 그동안 대치하고 있던 친박, 비박이
단합된 모습을 보였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이 黨論 채택으로 김무성 전 대표가 주도하는 비박계가 야당과 함께 탄핵을
추진하는 것도 어렵게 되었다.

趙甲濟  /조갑제닷컴 대표      
  


   새누리당은 1일 의원총회를 열어 박근혜 대통령이 내년 4월 퇴진하고 이어 6월 대통령 선거를 실시하는 일정을 黨論으로 확정하였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이날 議總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내년 4월 퇴진 및 6월 早期 대선은 탄핵심판 종료 시점과 비슷하고 가장 합리적인 안”이라며 “의총에서 만장일치로 박수로 채택했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어 “야당과 협상을 통해 이 같은 당론이 관철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야당이 예고한 오는 2일 박 대통령 탄핵소추 발의와 의결은 국민의당이 반대하여 사실상 무산되었다.
 
  새누리당의 당론 채택은 그동안 대치하고 있던 친박, 비박이 단합된 모습을 보였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이 黨論 채택으로 김무성 전 대표가 주도하는 비박계가 야당과 함께 탄핵을 추진하는 것도 어렵게 되었다. 이미 보수진영의 맹공과 박 대통령의 임기 단축 선언으로 이들이 좌파와 결탁, 自黨 대통령을 몰아내려 하는 것에 대한 여론의 反感이 거세게 일어나고 있었고, 상당수가 탄핵 반대로 돌고 있었다.
 
  더불어민주당이 오히려 코너로 몰린 셈이다. 김무성 세력이 협조하지 않으면 탄핵소추안을 통과시킬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너무 일찍 박 대통령의 제안을 거부, 탄핵에 전력투구하는 바람에 노선 수정도 어렵게 되었다. 문재인-추미애 세력이 주도하는 강경론에 대한 내부 비판도 예상된다.
 
  여야가 대통령 퇴임 날짜와 차기 대선 날짜를 확정짓는 데는 시간이 걸릴 것이다. 퇴임 일정 관련 협상이 늦어지면 左右의 場外 대결이 심해질 것이다. 그 사이 새누리당은 당을 개혁, 재정비해야 하며 개헌에 대한 입장도 정리해야 할 것이다.
 
  더불어민주당이 새누리당의 임기단축 일정에 합의하면 政局은 본격적인 大選 모드로 넘어간다. 6~7개월 남은 기간에 후보 선출, 정책 개발, 득표운동, 그리고 정부 구성(당선된 대통령 후보자는 바로 다음날부터 집무한다) 준비를 해야 한다.
 
  새누리당이 이번 당론 채택을 계기로 시급히 해야 할 일은 좌편향 國史 교과서를 대체하기 위하여 정부가 만든 ‘올바른 교과서’를 지키는 일일 것이다.
 
  오늘 당론으로 새누리당은 分黨 위기를 넘겼고, 대통령 탄핵 소추는 어려워졌으며, 문재인과 민주당이 막다른 골목으로 몰렸다. 정치엔 ‘마지막’이라는 말이 없다고 한다. 수시로 요동치는 政局이 대한민국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마무리 되려면 선동적 언론의 각성이 가장 시급하다.
 
  [조갑제닷컴=뉴데일리 특약]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박성중·한무경·최형두·최춘식·박형수… 국민의힘 '文 태양광비리특위' 5명 명단

[단독] 박성중·한무경·최형두·최춘식·박형수… 국민의힘 '文 태양광비리특위' 5명 명단

국민의힘이 '태양광비리진상규명특별위원회'에서 활동할 의원 5명을 선임한 것으로 26일 확인됐다.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등 태양광 관련 상임위원회를 비롯해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법제사법위원회 등 다방면으로 구성해 문재인정부 5년간 태양광사업 관련 각종 의혹..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