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전소민, '1%의 어떤 것' 여주인공 확정 "하석진과 호흡"

입력 2016-06-07 14:06 | 수정 2016-06-08 00:38
배우 전소민이 '1%의 어떤 것'에서 하석진과 연인 호흡을 맞춘다.

전소민은 13년 만에 리메이크 되는 로맨틱 코미디 '1%의 어떤 것'(극본 현고운, 연출 강철우)에서 김정화가 연기한 여주인공 김다현 역에 캐스팅 됐다. 앞서 배우 하석진이 2003년 강동원이 맡았던 희대의 여심 스나이퍼 이재인 역을 확정지은 바 있다.

전소민이 분하는 김다현은 초등학교 교사로 만인에게 친절한 여자지만 잘못 된 것을 가만히 두고 보지 못하고 똑 부러지게 행동하는 의리파 인물. 강자에게 강하고 약자에게 약한 그녀의 성격은 안하무인한 재벌 3세 이재인(하석진)도 꼼짝 못하게 만든다. 

전소민은 당차고 순수한 기존의 매력에 특유의 상큼 발랄함을 더해 사랑할 수밖에 없는 캐릭터를 탄생시킬 것으로 보인다. 특히, 보호본능을 자극하는 외유내강의 인물부터 진취적이고 도전적인 여성까지 다양한 연기변신을 통해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해왔기에 전소민표 김다현에 대한 기대가 모아진다.

전소민은 "드라마 '1% 어떤 것'은 저 역시도 볼 때마다 설렘을 느끼고 푹 빠졌던 작품이어서 캐스팅 제의를 받고 기분 좋게 출연을 결정할 수 있었다"며 "많은 분들이 기대하는 작품인 만큼 새롭게 탄생될 김다현 캐릭터를 사랑스럽게 잘 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1%의 어떤 것'은 2003년 강동원, 김정화 주연의 드라마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안하무인 재벌 3세와 초등학교 교사의 유산 상속을 둘러싼 좌충우돌 바른생활 로맨스를 그린다. 100% 사전제작으로 올해 안에 한국, 중국, 미국, 일본 등에서 동시방송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전소민 하석진, 사진=엔터테인먼트 아이엠, 마루기획]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