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내일날씨예보]기상청, 추위절정.. 서울 새벽 영하 9도

입력 2015-12-27 22:33 수정 2015-12-28 06:38

▲ 기상청, 내일날씨가 추위가 극에 달한다고 예보했다ⓒ방송 캡쳐


내일(28일)도 추위는 여전하겠다. 오늘부터 발효된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의 한파주의보가 계속 이어지면서 추위는 극에 달하겠다. 한동안 우리를 괴롭혔던 미세 먼지는 걱정이 없겠지만 충청이남 서해안은 오후에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면서 겨울다운 날씨를 보이겠다.

기상청은 '내일날씨예보'를 통해, 한반도에 시베리아의 찬 공기가 내려와 날씨는 맑겠지만, 기온은 큰 폭으로 떨어지겠고,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지겠다고 예보했다. 따라서 서울의 아침 기온은 영하 9도까지 떨어지겠다.

중부 지방의 날씨도 맑은 가운데 춘천의 아침 기온이 영하 11도, 한낮 기온은 1도로 아주 춥겠다. 특히 찬바람까지 불어 아침 기온이 크게 떨어지겠고, 낮에도 추위는 여전하겠다.

남부 지방 역시 대구 영하 4도 등으로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곳이 많겠다.

바다의 물결은 제주 남쪽 먼바다에서 최고 3m까지 높게 일다가 점차 낮아지겠고, 그 밖의 해상은 2.5m까지 비교적 높게 일겠다.

추운 날씨는 모레 낮부터는 점차 풀려, 평년 기온을 회복하겠다. 주간날씨는 수요일 오후 중부 지방과 전북에 눈이나 비가 내리기 시작한다. 목요일에는  그 눈이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전문가들은 "이번주는 특히 추위와 눈이 함께 어우러지는 날씨가 되겠다"며 '내일날씨가 특히 추우니 건강에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