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화려한 유혹’ 최강희vs차예련, 날선 대립 “무슨 속셈이냐”

입력 2015-12-21 22:40 | 수정 2015-12-22 00:16

▲ ⓒ방송캡처


‘화려한 유혹’ 배우 최강희가 차예련과 피 튀기는 신경전을 벌였다.

21일 오후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화려한 유혹’(극본 김상협 김희원, 극본 손영목 차이영)에서는 신은수(최강희 분)와 강일주(차예련 분)의 살벌한 대립관계가 그려졌다.

강일주는 신은수를 찾아왔다. 이를 본 신은수는 “할 말 있으면 해라”고 차갑게 말했다. 

강일주는 “무슨 속셈이냐. 형우(주상욱 분) 좋아했지 않느냐. 아버지랑 결혼한 이유가 뭐냐”고 신은수를 쏘아붙였다. 하지만 신은수는 “미래(신은수 딸, 갈소원 분)가 저렇게 된 게 많은걸 바꿔 놨다”고 담담히 말했다.

이를 들은 강일주는 “형우도 그 정도 능력은 있다”며 “형우 복수 하는 것 도와주려 그러는거냐”고 역정을 냈다. 이에 신은수는 “네가 더 잘 알거다. 사랑한다면 무슨 짓이든 못할까”라며 냉철하게 말했다

이어 신은수는 “생각해보니 너는 네가 가져야할 건 꼭 가져야하더라. 18살 때 내 옆에 있는 형우가 얼마나 가지고 싶었겠느냐”며 “더 한 짓도 했겠지”라고 말하며 날선 대립을 펼쳤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