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북전단은 北으로 날렸는데 광주·전남서 시위?

광주·전남 6.15공동선언실천위원회, 평통사, 진보연대 등 새누리당 당사 앞서 시위

입력 2014-10-22 16:24 | 수정 2014-10-22 17:30

▲ 대북전단을 날려 보내는 북한인권단체 회원들 ⓒ뉴데일리 DB

대북전단은 북한을 향해 날려 보냈는데, 왜 광주 전남 지역에서 반대시위를 하는 걸까?

‘연합뉴스’에 따르면, 22일 광주·전남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이하 평통사), 진보연대 등등의 단체들이 광주광역시 새누리당 당사 앞에서 ‘대북전단 살포중단 촉구’ 기자회견을 가졌다고 한다.

이들 단체들 중 일부는 종북-친북 성향이 강하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단체들이다.

광주·전남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평통사, 진보연대 등은 기자회견을 통해 북한인권단체들의 대북전단 살포가 국민을 위협한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휴전선 접경 지역에서 벌어지는 대북 전단 살포는 남북관계 걸림돌일 뿐만 아니라 국민의 안전과 평화를 위협하는 결과를 초래한다.”


종북 성향 단체들은 “항공법으로 대북전단을 막을 수 있다”는 김재연 통진당 의원의 주장을 그대로 인용해, “정부가 대북전단 살포를 저지하지 않는 것은 직무유기”라고 주장했다.

“항공법상 비행금지 구역인 휴전선과 접경지역에서 전단을 풍선에 매달아 보내는 것을 박근혜 정부와 통일부가 방조하고 있다.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은 민간단체의 표현의 자유를 이유로 막을 방법도, 수단도 없다며 (대북전단 살포를) 묵인 방관하고 있다. 이는 남북관계 파탄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져야 할 정부의 직무유기이다.”


이들은 “대북전단 살포가 계속되는 한 남북 고위급 접촉은 진척될 수 없다”고 주장하며, 남북관계 경색의 모든 책임이 박근혜 정부에 있는 것처럼 비난했다. 

종북 성향 단체들이 대북전단 살포를 저지하기 위해 집회를 연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10일, 북한인권단체들이 경기 파주시 일대에서 날려 보낸 대북전단 풍선을 향해 북한군이 총격을 가한 이후 경기도 내 ‘민통선(민간인출입통제선)’에서 농사를 짓는 이들이 “위험하다”며 항의하자 종북 단체들이 이를 내세워 곳곳에서 시위를 벌였다.

▲ 지난 1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정문에서 민권연대가 가진 기자회견 모습.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난 17일에는 종북 성향 단체인 ‘민생평화통일주권연대(이하 민권연대)’가 서울정부청사 정문 앞에서 “쓰레기 탈북단체는 즉각 해산하고 당장 이 땅을 떠나라!”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갖기도 했다.

‘민권연대’는 이날 탈북단체를 지목해 “북에 대한 근거가 부족한 허위사실들을 알리면서 수구세력들의 환심을 사려는 더러운 목적으로 대북풍선을 날린다”며 비방을 퍼붓기도 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북한인권단체 소속 탈북자들을 향해 “대부분 북한에서 죄를 짓고 남측으로 내려온 인간 쓰레기 도피자들”이라며 모욕적인 말을 내뱉기도 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