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전직 국정원장 9명 "국정원 졸속 개혁, 자유민주체제 위협"

공동 성명서 여야 비판… "정보기관 특성 무시한 채 졸속 합의안""야, 정국 혼란 지속한 점.. 여, 야당 공세에 끌려다닌 점 사과해야"

입력 2013-12-29 23:50 | 수정 2014-01-08 16:18

 

▲ 국회 국정원개혁특위 김재원 새누리당 간사(오른쪽)와 문병호 민주당 간사가 29일 오후 국회 정보위 소회의실에서 만나 개혁법안을 논의하고 있다. 2013.12.29 ⓒ 연합뉴스

 

전직 국정원장 9명이 12월 27일 공동 성명을 통해
국회 국정원 개혁특위의 활동과 관련 다음과 같이 밝혔다고
<조선닷컴>이 12월 29일 보도했다.

"국정원의 정보역량을 위축시키는 여야의 입법 시도에
큰 우려를 표한다.

정치권은 댓글사건으로 촉발된 소모적 정쟁을 끝내고,
정보기관 흔들기를 중단하라."


<조선닷컴>에 따르면 이날 공동 성명에 참여한
전직 국정원장(전신인 안기부장, 중앙정보부장 포함)들은
권영해·김승규·김계원·김성호·김재춘·서동권·이상연·장세동·김만복씨 등 9명이다.

"여야는 국가안보와 국익을 위해
음지에서 일하는
정보기관의 특성을 무시한 채
졸속으로 합의안을 만들어내고 있다.

축소와 해체를 위한 국정원 개혁은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위협할 것이다.

장성택 처형 이후 북한의 도발위협이 급증하고,
일본의 노골적 우경화 시도로 동북아 정세가 요동치는 점을 고려하면,
국정원에 대한 족쇄는 국익을 저해하는 부메랑으로 돌아올 것이다.

야당은 국가기관 대선개입 진상규명을 위한 특검 도입을 촉구하며
정국 혼란을 지속적으로 시도한 점을 반성해야 한다.

여당도 무기력하게 야당의 공세에 끌려다닌 점을 사과해야 한다."


이들은 국정원에 대해서도 다음과 같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북한의 대남(對南) 심리전에 대응하면서 매끄럽지 못한 일처리를 해
대선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산 것을 반성해야 한다.

이번 사태를 활골탈태(換骨脫胎)의 계기로 삼아
이후 정치중립을 지키며 소임을 다해야 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40억원' 고급 펜트하우스가  임대용, 그런데 4년간 임대공고도 안 냈다… 이재명이 승인한 수상한 '백현동'

[단독]'40억원' 고급 펜트하우스가 임대용, 그런데 4년간 임대공고도 안 냈다… 이재명이 승인한 수상한 '백현동'

한 번에 토지 용도를 4단계나 올려 특혜 의혹이 불거진 성남시 백현동 한 아파트단지 내 민간 임대용 펜트하우스 4채의 임대가 2017년부터 4년째 미뤄진 것으로 확인됐다.이 아파트는 2015년 4월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의 서명으로 녹지에서 준주거지역으로 4단계를 상향한..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