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주파수 할당 방안, KT·SKT 노조까지 나서 상호 비방 싸움

KT "생존 위협 느낀다" VS SKT "비이성적인 행태"

입력 2013-07-03 17:47 수정 2013-07-03 18:10

정부가 내놓은 이동통신 주파수 할당 방안에 대한 불만이 노조로 까지 번졌다.

2일 KT와 SKT 노조는 성명을 내고 서로를 비방하며 공방전을 펼쳤다.

KT 노조는 이날 서울 광화문 KT 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의 주파수 할당 방안은
재벌 기업들의 담합으로 경매대금을 올려
KT를 시장에서 퇴출시키려는 안”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형평성을 잃은 안에 생존의 위협을 느낀다.
적극적 행동에 나설 것이다. 정책을 시정해 달라”고 촉구했다.

KT그룹 역시 보도자료를 내고
“이번 경매를 통해 꼭 KT만 광대역이 되는 것처럼 우기며 국민들을 호도하고 있다.
정부 할당안을 통해 재벌들이 마음만 먹으면
얼마든지 KT의 광대역을 좌초시킬 수 있게 했다”고 주장했다.

주파수 확보에 천문학적 비용을 투입할 경우
통신사들은 수익성 악화로 인해 ICT산업 발전과
창조경제 실현을 저해하는 요인이 된다.

이러한 피해는 통신 서비스 품질 저하, 고객 혜택 축소 등
다양한 형태로 고스란히 국민에게 전해질 수 밖에 없다.


이에 SKT 노조 역시 보도자료를 내고 KT의 발표에
"본질을 호도하는 비이성적인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꼬집었다.

SKT 노조는 KT의 900MHz 주파수 이용에 대해한 입장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KT는 주파수 할당공고 이전에는 900MHz를 불량주파수로 주장하며,
인접대역 할당의 정당성을 강조했다.

할당방안 확정 이후에는 900MHz를 통해 LTE-A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발표하며
기존 입장을 급선회했다.


이어 KT가 제기한 재벌기업의 [담합] 주장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KT는 수십여 개의 계열사를 거느리고
연간 매출이 24조원에 달하는 거대 공룡기업이다.

이들이 경쟁사를 재벌로 운운하며 담합시비를 제기하는 것은
재벌이라는 [낙인효과]를 통해
경제민주화를 위장하고 반 기업적인 사회정서에 편승하려는 꼼수에 불과하다.


두 기업의 이 같은 태도는 소비자를 위한 것처럼 보이지만
[이런 식으로 가면 가격을 올려 소비자에게 불이익을 줄 수 밖에 없다]는 식으로 말하거나
상대를 비방하는 수준으로 각 사의 이익에 대해서만 주장하고 있는 모습이다.

소비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두 기업은
이번 주파수 할당 경매에서 소비자를 위한 진정성 있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박성중·한무경·최형두·최춘식·박형수… 국민의힘 '文 태양광비리특위' 5명 명단

[단독] 박성중·한무경·최형두·최춘식·박형수… 국민의힘 '文 태양광비리특위' 5명 명단

국민의힘이 '태양광비리진상규명특별위원회'에서 활동할 의원 5명을 선임한 것으로 26일 확인됐다.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등 태양광 관련 상임위원회를 비롯해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법제사법위원회 등 다방면으로 구성해 문재인정부 5년간 태양광사업 관련 각종 의혹..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