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중앙부산저축銀, 법원에 파산신청

입력 2012-01-19 18:08 수정 2012-01-20 00:38

 부산저축은행그룹 계열인 ㈜중앙부산저축은행(관리인 박재순)이 지난 17일 법원에 파산신청을 냈다.

19일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법원 관계자는 "은행이 작년 4월 금융위원회로부터 부실금융기관 결정과 함께 경영개선명령을 받았는데 자본금 증액이나 제3자 인수 등 이행가능성이 희박해지자 파산을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예금자들에게는 예금자보호법에 따라 1인당 5천만원 이하 예금에 대해 보험금이 지급됐고, 보호한도 초과 예금에 대해서는 개산지급금 12억8천200만원이 지급된 상태다.

사건을 맡은 이 법원 제12파산부는 신청인 심문 등을 거쳐 파산 절차를 시작할지 조속히 결정할 예정이다.

앞서 같은 계열인 부산2저축은행도 지난 11일 관할 법원에 파산신청을 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활개 치는 간첩들①] 총선, 구청장, 시의원, 文특보… 역할 분담해 정치권 침투한 청주간첩단

핫이슈

[활개 치는 간첩들①] 총선, 구청장, 시의원, 文특보… 역할 분담해 정치권 침투한 청주간첩단

윤석열정부가 출범한 뒤 기다렸다는 듯이 속속 수면 위로 드러나는 간첩 지하조직.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달 26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최근 불거진 간첩단사건을 이렇게 평가했다."문재인정부 내내 국정원의 손발을 결박한 사이 간첩단..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