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靑 "최중경 장관, 거취 스스로 판단할 일"

"책임 생각하는 게 공직자의 도리"

입력 2011-09-17 11:22 수정 2011-09-17 13:27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7일 전국적인 정전 사태의 책임을 물어 최중경 지식경제부 장관에 대한 경질론이 제기되는 데 대해 "스스로 판단할 일"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런 일이 있으면 최고 책임자는 마땅히 자기 책임이 어디까지인가 생각해보는 게 공직자로서의 도리"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장관을 포함한 국무위원이라는 것은 결국 국민이 임명한 자리"라면서 "임명권자인 대통령의 눈치를 볼 일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야당 뿐만 아니라 여권 등 정치권에서도 최 장관 책임론이 제기됨에 따라 문책성 인사가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다만 그는 "청와대 내에서 최 장관 경질론에 대한 논의가 따로 이뤄지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다른 핵심 참모도 "대통령이 특정인에 대한 경질을 검토하고 발언한 것은 아닌 것으로 안다"면서도 "이런 일이 생기면 보통 스스로 결정할 문제"라고 밝혔다.

앞서 이명박 대통령은 16일 서울 삼성동 한국전력 본사를 찾아 최 장관을 비롯한 전기 수급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분명히 책임소재를 따져야 한다"며 추후 관계자 문책이 이어질 것임을 강력히 시사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전력 공급 체계의 문제이지 한 개인의 문제는 아니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