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李대통령 한전 방문..정전사태 보고 청취

`정전사태' 질책.."철저한 대책 마련" 지시

입력 2011-09-16 18:30 | 수정 2011-09-16 19:16
이명박 대통령은 16일 한국전력 본사를 방문, 전날 발생한 `정전대란'의 원인과 향후 대책 등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후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한전 본사를 찾아 김우겸 한전 부사장 등으로부터 대규모 순환 정전의 사유, 재발 가능성 등을 꼼꼼히 보고받고 철저한 대책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특히 한전과 전력거래소, 지식경제부가 전력사용량 예측 오류로 이 같은 대규모 정전 사태를 불러온 데 대해 질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통령의 한전 방문에는 최중경 지식경제부 장관,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 강남훈 지식경제비서관 등이 수행했다.

한편 전력거래소와 지경부는 전날 순환 정전을 실시하기 전에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에 사전 보고를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위기관리센터의 위기관리 기본지침은 전력 분야도 관리 항목으로 포함하고 있으나 전력거래소가 지경부에 `선(先)조치ㆍ후(後)보고'를 함에 따라 지경부도 위기관리센터에 사후 보고를 할 수밖에 없었다고 정부 관계자는 전했다.

위기관리센터는 지경부의 사후 보고를 받은 직후 이 대통령에게 정전사태 현황을 보고했고, 이에 대한 이 대통령의 반응은 알려지지 않았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