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져도 더럽게 졌네"

조갑제 조갑제닷컴대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11-04-29 08:06 | 수정 2011-04-29 13:34

"져도 더럽게 진 한나라당"  
 우파 인사들의 냉소: "몸을 팔고 화대도 받지 못한 게 한나라당"
趙甲濟   
 
 4.27 재보선에서 한나라당의 참패가 예상되는 가운데 연락이 된 우파 인사들은 한결같이 "속이 시원하다"는 반응이었다. 그동안 李明博 대통령과 한나라당에 쌓인 원한과 배신감이 폭발한 것이다.

광우병 亂動 사태의 主犯格인 MBC의 엄기영 당시 사장을 강원도 지사 후보로 영입하였던 한나라당은 창녀보다도 못한 집단이란 비판을 받았는데, 그 엄씨가 졌다. 한 우파 인사는 한나라당을 빗대어 "몸을 팔고도 花代조차 받지 못한 창녀" "져도 더럽게 진다"라고 조롱하였다. 이 정권을 그토록 괴롭힌 공공의 敵을 후보로 추대하였다가 진 것은, 한국 정치史上 최고의 패륜이고 개망신이다.

보수는 원칙을 중시한다. 원칙을 지키다가 지는 것은 아름답다. 再起의 발판이 된다. 이번처럼 이념을 팔아먹고 지지층을 배신한 끝에 지면 희망이 없다.
 

이제 애국세력과 李明博 및 한나라당 사이엔 이념적 義理도, 인간적 義理도 존재하지 않는다. 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가 불온문서 수준으로 改惡된 데 대하여 국민들과 언론이 걱정을 해도 한나라당은 아무 관심을 보이지 않는다. 同志는 걱정을 같이 하는 관계인데, 보수층은 화를 내고, 한나라당은 不感症을 보이니 교감이 되지 않는다. 이런 냉담성이 이번 투표에 반영되었다.
 
 이번 패배는 한나라당의 존재의미를 희석시킴으로써 分黨 또는 해체로 가는 길을 열 것이다. 가장 큰 책임은 "이념은 필요 없다"면서 취임 직후부터 보수층을 배신하다가 중도실용이란 對국민사기극을 벌이던 중 김정일로부터 두 번이나 당하고도 보복조차 하지 못하였던 李明博 대통령이 져야 한다.
 
 그는 反헌법적 친북세력을 척결하고 국가를 정상화시키라는 역사적 소명을 거부하고, 친북세력에 굴복, 국가이념과 法治와 國政의 원리를 팔마먹은 자였다. 그 결정판이 대한민국을 부정한 한국사 교과서, 김대중 노무현 시절 교과서보다 훨씬 더 좌편향된 교과서를 敎科部 검정으로 공인해준 행위였다.
 
 李明博 대통령은 자신을 괴롭히는 좌파세력에 아부하기 위하여 애국세력을 멀리하고 좌파 출신을 청와대 참모로 기용하는가 하면, 헌법정신과 국가 정체성이 좌익에 의하여 훼손되는 것을 보고도 맞서 싸울 생각을 하지 않고 구경만 하였다.
 
 애국세력중 상당수는 이런 李明博과 한나라당 정권을 무조건 지지함으로써 어용화되어버렸다. 이 정권은 좌파정권 시절 自生力이 생긴 보수세력마저 마취시켰다. 이 정권을 상대로 是是非非를 따지는 애국단체는 국민행동본부 정도일 것이다.
 
 李明博의 중도실용 노선은 중도편리주의로서 善과 惡, 敵과 동지, 거짓과 진실, 불법과 합법 사이에서의 중립이었다. 李 대통령의 입에선 한번도 MBC, 민노당, 從北세력, 전교조를 비판하는 말이 나오지 않았다. 대통령이 反헌법적 좌파와 싸우지도 맞서지도 않으니 눈치 빠른 공무원들도 공공의 敵들과 타협의 길을 선택하였다. 한국 사회 전반에 좌파의 깽판과 건달 생리가 확산되는 길을 열었다.
 
 개인 保身을 위하여 보수층과 헌법정신과 국가의 원칙을 팔아먹는 대통령과 여당에 정이 떨어진 유권자들은 이번 한나라당의 패배를 고소해한다. 특히 약싹빠른 한나라당의 소장파 의원들에 대한 보수층의 경멸감은 대단하다.
 
 李明博 대통령과 한나라당은 보수층을 배신한 代價를 비싸게 치를 것이다. 대한민국을 배신한 李 대통령은 퇴임후 안전하지 못할 것이다. 反국가적 교과서를 公認, 한 世代를 망친 대통령을 역사가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 이념무장 집단은 권력을 잃어도 버틸 수 있지만 기회주의 집단은 물거품처럼 사라진다. 이념을 버린 한나라당은 패거리로 전락, 소멸의 길을 갈 것이다.
 
 장차 한나라당 세력의 상당수는 좌익에 투항할 것이다. 한나라당은 선거 敗因이 너무 보수적이었기 때문이라고 진단하고 더욱 왼쪽으로 가려고 할 것이다. 그 끝은 벼랑인 줄 모르고 왼쪽으로 왼쪽으로 기울 것이다. 살찐 돼지 같은 웰빙정당은 너무 오래 끌었다. 비로소 수명이 다하였다. 야윈 늑대한테 잡혀 먹힐 날만 남았다.
 ,,,,,,,,,,,,,,,,,,,,,,,,,,,,,,,,,,,,,,,,,,,,,,,,,,,,,,,,,,
 
 娼女의 윤리도 없는 한나라당
 전 mbc 사장을 강원도 지사 후보로 영입?
 趙甲濟
 
  한나라당이 또 다시 엄기영 전 MBC 사장을 강원도 지사 후보로 영입할 것을 검토하고 있다는 기사가 나오고 있다. 작년 여름 그런 움직임이 있을 때 썼던 글을 재록한다.
 
  娼女의 윤리도 없는 정권
  연합뉴스, '엄기영 전 MBC 사장 한나라당 영입 추진'이라고 보도. 차라리 한상렬을 영입하지.
  趙甲濟
 
  오늘 연합뉴스는, 與圈 핵심 관계자가 엄기영 전 MBC 사장을 만나 한나라당 영입을 추진했던 것으로 1일 알려졌다고 보도하였다.
 
  이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嚴 전 사장은 평창에서 초등학교를 다니고 영월 嚴씨여서 태백.영월.평창.정선 지역구에 연고가 있다”면서 “이에 따라 嚴 전 사장의 출마를 권유하기 위해 7·28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전 직접 만나 출마를 권유했었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그는 “嚴 전 사장은 ‘이번 재보선에는 나가지 않겠다. 다만 고향에서 일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같은 발언은 7·28 재보선에는 출마하지 않았지만 강원도지사 선거가 다시 치러질 경우에는 출마를 검토할 수도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는 게 연합뉴스의 분석이었다.
 
  엄기영씨가 MBC 사장으로 있을 때 이 방송이 국가와 민족을 위하여 무슨 일을 저질렀는가는 세계가 알고 국민들이 안다. MBC는 터무니 없는 광우병 선동 방송으로 어리석은 국민들을 거리로 내몰아 석 달 간 대한민국의 심장부를 無法(무법)천지로 만든 원흉이었다. 세계 공영방송 사상 最惡(최악)의 조작과 왜곡이었다. MBC 때문에 외국인들은 MCD(Mad Cow Disease: 광우병)가 아니라 MKD(Mad Korean Disease: 狂韓病) 라고 비웃기도 하였다.
 
  이런 亂動(난동)의 책임자를 政權(정권) 핵심 관계자가 한나라당 국회의원 후보로 영입하려 하였다고 한다. 이런 정권이라면 지금 북한에 가서 이명박 정부를 비방하고 있는 한상렬이도 표가 된다면 영입할지 모른다. 이런 정권이니 親北反美 일꾼을 수석 비서관으로 영입한 것이리라. 창녀의 윤리도 없는 정권이다.
 
  이념은 '공동체의 이해관계에 대한 自覺(자각)'이다. 즉, 공동체의 敵과 동지를 구분하는 능력이다. MBC는 대한민국이란 공동체의 危害(위해)요인이다. 李明博 대통령의 선언에 의하여 敵과 동지를 구분하는 이념은 낡은 것이라는 교육을 받은 與圈은 자신들의 私益과 정권 연장에 필요하다면 國家도 팔아넘길 것이다. 이게 중도실용 노선의 正體이다.
 
  李明博 정권은 정치를 '虛無(허무) 개그'로 만들고 있다. 
  ,,,,,,,,,,,,,,,,,,,,,,,,,,,,,,,,,,,,,,,,,,,,,,,,,,,,,,,,,,,,,,,,,,,,
 
 교과서 쿠데타로 교실赤化-李明博의 역사적 범죄 
  
대통령으로서 저지를 수 있는 가장 큰 범죄는 국가 正體性의 포기 내지 파괴이다. 그가 임기중 이 죄를 스스로 씻을 수 있을지 두고 보자.
 趙甲濟
 
  國史 교과서는 어느 나라이든지 국가의 公式 역사관을 담는다. 國家의 공식 역사관은 국가 正體性이라고도 한다. 국가 正統性과 정체성을 수호하는 것은 대통령의 헌법상 職務이다. 따라서 고등학교 韓國史 교과서에 실린 역사관은 李明博 대통령의 역사관이라고 간주할 수밖에 없다.
 
  작년에 교육과학부가 검정해준 6種의 韓國史 교과서중 왜곡이 심한 몇 개의 교과서가 가르치려는 방향은 대강 이렇게 정리된다.
 
  1. 잔인한 자(김일성 김정일 북괴군 남로당 등)를 동정하라!
  2. 동정받아야 할 사람들(북한 동포)에게 잔인하라!
  3. 대한민국을 세우고, 지키고, 키운 사람들, 특히 李承晩-朴正熙-기업인-국군-미국을 깎아내려라!
  4. 김대중-노무현을 美化하라!
  5. 1~4의 목적을 위하여 사실을 왜곡, 날조하라!
 
  반역적 교과서로 북한정권을 동정하고 친북세력을 좋아하고 대한민국 정통세력을 미워하도록 교육받은 학생들은 다음과 같은 행동을 하게 될 것이다.
 
  1. 잔인한 자를 동정하면 동정받아야 할 사람들에게 잔인해진다(북한人權문제 외면).
  2. 善과 惡, 敵과 동지, 진실과 거짓을 분별하지 못한다.
  3. 따라서 애국심과 正義感이 생기지 않는다.
  4. 이런 교육을 받은 人生은 망가지고 나라엔 망조가 든다.
 
  결론: 李明博 대통령은 反국가적 교과서로 亡國的 교육을 시키고 있다. 이는 역사적 범죄이고 탄핵감이다. 그의 中道실용노선이란 것이 善과 惡, 敵과 동지, 거짓과 진실 사이에서 중립하겠다는 기회주의였으므로 이런 사태는 예고된 것이었다. 이념무장이 철저한 친북좌익 세력 앞에서 이념무장이 해제된 중도기회주의 노선이 무릎을 꿇은 결과이다.
  대통령으로서 저지를 수 있는 가장 큰 헌법파괴 행위는 국가 正體性의 포기 내지 파괴이다. 이는 통일의 포기, 法治의 포기, 예절의 포기로 이어진다. 자유통일의 기회가 왔을 때 自虐的 史觀으로 亡國的 교육을 받은 세대는 정의감과 책임감의 부족으로 통일을 거부할 것이다. 자유통일 없이는 一流국가도, 先進사회도 불가능하다.
 
  대통령이 임기중 '반역교육'의 죄를 씻을 수 있을지 두고 보자. '붉은 교과서'의 기능을 정지시키는 긴급조치를 취하고 교과서 집필 및 검정 과정에 대한 조사, 감사, 수사가 있어야 할 것이다. 역사관을 뒤집는 게 혁명이고, 쿠데타이다. 국가 정체성을 훔쳐간 主犯이 대통령이 아니라면 결백을 증명해 보이라! 좌경세력에 반역 교육 면허증을 줌으로써 학생들의 영혼과 미래를 망가뜨리고 있는 대통령의 미래를 주시한다! 그가 교과서 쿠데타를 주도, 교실赤化를 꾀한 主犯이 아니라면 우선 교과부 장관을 파면해야 할 것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