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강원까지 위험"...한나라, 완패 악몽 현실로?

김해을 야4당 지지율 무려 55%...분당도 손학규 강세강원, 엄기영 하락하고 최문순 상승세...역전 가능성

입력 2011-04-18 10:44 | 수정 2011-04-19 11:01

“손학규 후보가 강재섭 후보를 3.1% 정도 앞서고 있다.”
정계 거물들이 맞붙은 분당 을에서 손학규 후보가 오차 범위 내에서 강재섭 후보를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안일원 리서치뷰 대표는 1일 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에서 “말 그대로 초 접전”이라며 “투표 기조를 보면 40대 이하는 정권 심판 의지가 확고하고 50대 이상은 역시 한나라당에게 투표하겠다라는 의사가 높이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특이한 것은 남성 층에서 손 후보 지지율이 상당히 높게 나오고 여성 층에서는 강 후보가 높은 지지를 받고 있는데, 투표 의지를 보면 남성이 여성보다 2배 이상 높게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해 을의 경우는 야권 단일후보인 이봉수 후보가 여당 김태호 후보에 큰 차이로 앞서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 대표는 “야당 후보단일화 전 단계에서 5.7% 정도 이봉수 후보가 앞서는 것으로 나왔는데 지난 9일 후보단일화 여론조사를 하기 직전 조사엔 20% 이상이 벌어졌다”고 소개했다.
안 후보는 “김해지역은 거의 호남지역 수준에 맞먹는 구도를 나타내고 있다”며 “특히 신공항 백지화 결정에 대해서는 잘못된 결정이라고 53%, 그리고 야권 단일화로 하겠다가 61%이상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당을 평가했을 때 한나라당이 29.4%. 야4당의 지지율이 무려 55.2%로 나오고 있다”며 “난공불락”이라고 표현했다.

안 대표는 강원도의 경우 엄기영 후보가 높은 인지도를 토대로 40% 후반, 50%대 지지율이 유지가 되어왔는데 14일 선거운동이 시작되면서 엄 후보는 3% 정도 지지율이 하락한 반면 최 후보는 엄 후보에서 빠진 지지율 3% 정도가 올라가는 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16일 조사에서 두 후보 간 격차가 10% 대에서 4.6%로 줄었다”며 “현재 상황에서 볼 때 역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 뉴데일리는 '김해 을'에 출마한 김태호, 이봉수 후보와 인터뷰를 갖고, 보선에 임하는 두 후보의 자새와 전략에 대해 알아 보았다.

다음은 두 후보와의 인터뷰.

김태호 “김해시민은 인재를 원한다”

이봉수 “야권단일화 진 빚, 선거 승리로 보답할 것”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텔레그램으로 시간·장소 조율… 이준석한테 2억 받아, 김현지 줬다" 박철민, 이재명 검찰 고발

핫이슈

"텔레그램으로 시간·장소 조율… 이준석한테 2억 받아, 김현지 줬다" 박철민, 이재명 검찰 고발

성남 국제마피아파 출신 박철민 씨의 법률대리인인 장영하 변호사가 1일 박씨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 측에 돈을 건넨 정황이 담긴 공익제보서를 첨부해 이 후보 등을 수원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장 변호사는 이날 오후 법무법인 디지털 4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