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교황 '사학법영문판 구하라' 지시"

입력 2006-01-23 19:29 | 수정 2006-01-23 19:41
사립학교법 개정안으로 정국이 살얼음판을 걷고 있는 가운데 로마교황청의 베네딕토16세 교황이 최근 한국 사학법의 영문판을 구하라는 지시를 내렸다는 보도가 나와 ‘사학법 정국’이 새로운 국면을 맞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인터넷 매체 ‘미래한국신문’은 23일 국내 가톨릭계 고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교황 베네딕토16세가 최근 한국의 개정 사학법의 영문판을 구하라는 지시까지 내렸다”며 “현재 상황을 예의주시하는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국내에서 초·중·고·대학 등 91개 사학을 운영하는 가톨릭계는 사학법이 국회를 통과한 직후 성명을 통해 개정사학법 거부 입장을 밝힌 만큼 로마 교황청이 입장을 드러낼 경우 사학법이 새 국면을 맞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가톨릭통신사인 ‘아시아가톨릭뉴스’(UCAN) 한국어판은 지난해 12월 19일 한국의 주교들과 가톨릭 교육자들이 사학법에 반대하고 있는 상황과 법안 내용을 상세히 설명한 기사를 내보낸 바 있다. 홍콩과 방콕에 본부를 두고 있는 UCAN은 한국 외에 중국·인도·필리핀·인도네시아 등에 지국을 두고 있으며 200여명의 통신원을 통해 소식을 공급하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