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건희 여사, 美·캐나다 비공개 단독일정… 참전용사 방문·미술관 관람

尹 일정 동행외에 '비공개 일정' 사후 공개… 조용한 내조 집중"우리 할아버지도 참전군인"… 미국·캐나다서 참전 용사 만나순방 마지막날 캐나다 트뤼도 총리 부인 초청으로 미술관 관람

입력 2022-09-24 11:52 수정 2022-09-24 12:19

▲ 김건희 여사가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주 '참전용사의 집'을 방문해 노병들을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영국·미국·캐나다 순방 마지막 날인 23일(현지시간) 대통령실이 윤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순방 기간 단독 일정을 소개했다.

김 여사는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부인 소피 그레고어 트뤼도 여사와 캐나다 국립미술관을 방문하고 6·25 전쟁 참전 용사를 만나는 등 비공개로 별도 일정을 소화해 온 것으로 나타났다.

김 여사는 순방 기간 도중에는 윤 대통령 일정에 일부 동행하는 모습만이 언론에 공개됐는데, 이날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의 서면 브리핑에 따르면 순방 기간 동안 '조용한 내조'에 집중한 것이다.

이날 이 부대변인은 김 여사는 지난 21일 오전 10시 미국 뉴저지주에 있는 '참전용사의 집'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참전용사의 집은 6·25 전쟁 참전 군인과 가족을 위한 요양시설로, 현재 40여명이 생활하고 있다.

김 여사는 노병들을 만나 "저의 할아버지도 여러분과 같은 6·25 전쟁 참전 군인이었다"며 "여러분이 자부심을 가져도 좋을 만큼 한국은 많이 발전했다. 모든 것이 여러분의 헌신과 용기 덕분"이라고 말했다.

당시 김 여사의 참전용사의 집 방문에는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의 부인 태미 머피도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 김건희 여사와 캐나다 총리 부인 트뤼도 여사가 23일(현지시간) 캐나다 국립미술관을 관람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여사는 윤 대통령의 순방 마지막 날인 23일에는 캐나다 오타와에서 캐나다 국립미술관과 참전용사 보훈요양병원을 방문했다.

김 여사는 트뤼도 여사의 초청을 받아 트뤼도 여사와 국립미술관을 함께 관람했다.

김 여사는 캐나다를 대표하는 풍경 화가 그룹의 작품을 본 뒤 "캐나다는 넓은 영토만큼 그림에 등장하는 풍경도 각양각색이다. 여기에 우리나라 산세를 담백하게 담은 수묵 산수화를 전시하면 좋을 것 같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미술관 관계자는 "마침 내년이 한국과 캐나다 수교 60주년인 만큼 이를 계기로 한국과의 전시협력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김 여사는 미술관을 떠나며 트뤼도 여사에게 "언제든지 연락해 달라"고 인사를 했다. 이에 트뤼도 여사는 "마음에서 우러나는 친밀감을 느꼈다"고 말했다고 이 부대변인은 전했다.

김 여사는 미술관 관람에 이어 참전용사 보훈요양병원을 방문, 6·25 전쟁에 참전한 제시 셰네버트 간호장교를 만났다. 셰네버트 장교는 올해 100세로 6·25전쟁에 참전한 오빠를 따라 간호병으로 입대해 1951년부터 의정부의 야전병원에서 복부한 뒤 25년 뒤인 1976년 간호장교로 전역했다.

김 여사는 "대한민국의 자유를 위해 참전해주신 여성 간호장교님이 계신다는 얘기를 듣고 고마운 마음에 찾아오게 됐다"고 방문 이유를 밝혔다.

이어 "꼭 건강하게 오래 사셔서 반드시 다시 한국을 방문해 당신께서 지켜낸 대한민국이 얼마나 변했는지 두 눈으로 직접 보셨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셰네버트 장교는 "이렇게 먼 곳을 찾아줘 오히려 내가 더 고맙다"고 말하며 김 여사와 포옹했다고 이 부대변인은 전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