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포토] '간첩 글씨체' 국정원 원훈석, 철거 퍼포먼스

입력 2022-05-16 08:37 수정 2022-05-16 08:37

국가보안법수호자유연대가 16일 오전 서울 강남구 국가정보원 입구에서 신영복 글씨체 국정원 원훈석 즉각 철거를 촉구하며 원훈석을 부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신영복 글씨체의 국정원 원훈석은 국정원의 혼과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능멸하고 부정하는 것"이라며 "윤석열 정부는 이 원훈석이 국정원에 제막된 경위를 철저히 조사하라"고 말했다. 

국정원 원훈은 지난해 6월, 5년만에 '국가와 국민을 위한 한없는 충성과 헌신'으로 바꼈다. 원훈석은 반국가활동을 계획한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던 故 신영복 전 성공회대 교수의 손글씨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