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부주의·담배꽁초 화재' 4월에 가장 많아… 서울시, 주의 당부

서울시내 부주의에 의한 화재 가장 많은 4월… "담배꽁초 주의보"

황지희 인턴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22-04-07 16:33 수정 2022-04-07 16:33

▲ ⓒ서울시 제공

서울시 분석 결과, 시내에서 담배꽁초로 인한 화재가 4월에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부주의로 인한 화재 중에서 특히 담배꽁초로 인한 화재가 48%를 차지한다고 밝혔다. 또 야외에서 쓰레기를 태워 발생한 화재도 4월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4월 부주의로 인한 화재 중 48%가 '담배꽁초'

서울시는 과거 5년간(2017~2021년) 발생한 화재∙재난사고 및 안전사고 발생 건수를 7일 발표했다. 시 소방재난본부가 월별 화재 발생현황을 분석한 결과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연중 4월에 가장 많이 발생했다. 특히 담배꽁초로 인한 화재가 753건으로 4월 '부주의'로 인한 화재 1569건 중 48%를 차지했다. 공터나 야적장 등 야외에서 쓰레기를 태워 발생한 화재도 304건으로 연중 4월에 가장 많았다. 

아울러 통계 분석 기간 중 4월에 발생한 산악 안전사고(669건) 및 각종 추락사고(350건)가 3월보다 각각 19.4%(113건)와 21.1%(61건) 많았다. 이밖에 주거시설에서 발생한 가스렌지 화재도 4월 123건으로, 3월보다 32.2%(30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4월은 야외활동 증가로 야외 사고 많아"

시 소방재난본부는 4월은 기온이 상승하고 따뜻해지면서 여가활동, 옥외 산업활동 등이 늘어나 야외 사고도 함께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한편 통계 분석기간 중 4월 안전사고 관련 119출동은 총 5만9947건이며 4월 발생한 화재는 2419건으로 전체 화재 중 8.6%를 차지했다. 인명피해는 14명의 사망자를 포함해 총 89명이 발생했다.

정교철 서울소방재난본부 현장대응 단장은 "완연한 봄 기운이 찾아오는 4월은 사소한 부주의가 실화로 일어지는 경우가 많다"며 "화재 예방을 위해 안전에 대한 시민 모두의 관심과 실천을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