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포토] 증인 출석하는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

입력 2022-01-27 15:03 | 수정 2022-01-27 16:53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검사장)이 27일 서울 마포구 서부지법에서 열린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명예훼손 혐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유 전 이사장은 지난 2019년 12월24일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서 "검찰이 노무현재단 은행 계좌를 들여다본 것을 확인했고, 제 개인계좌도 다 들여다봤을 것으로 짐작한다" 등의 발언으로 한 검사장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한 검사장은 "제가 바라는 것은 유시민 씨 등 누구든 죄가 있으면 벌 받는 것"이라며 "저는 유 씨나 노무현재단의 계좌 추적을 한 적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