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포토] 文편지 반납 막힌 北피격 공무원 유족

입력 2022-01-18 16:27 수정 2022-01-18 16:27

2020년 9월 서해 최북단에서 북한군에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 씨의 유족이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직후 문재인 대통령에게 고인의 아들이 받은 편지를 반납하기 위해 청와대로 향하고 있다.  

유족들은 기자회견에서 "더 이상 기대하는 것이 없다"며 피격 당시 상황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기자회견 직후 유족들은 편지를 반납하기 위해 청와대로 향하다 경찰의 저지로 무산됐다. 

기자회견엔 국민의힘 외교통일위 소속 의원 김석기, 지성호, 김웅 등이 참석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