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라임·옵티머스 게이트"… 주호영 "文정권, 떳떳하면 특검 받아라"

"추미애·이성윤에게 맡기면 심판과 선수가 한 편인 셈…'윤석열 특별수사단'이 수사해야"

입력 2020-10-14 11:41 | 수정 2020-10-14 16:26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박성원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4일 정부·여당 실세들의 연루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라임·옵티머스자산운용 사태 수사에 관해 "추미애 법무부장관에게 맡겨서는 심판과 선수가 한 편"이라며 윤석열 검찰총장이 구성하는 특별수사단 또는 국회 차원에 특별검사제도 도입을 촉구했다.

"문재인 정권 실세들 이름 끊임없이 나와"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라임·옵티머스 사태와 관련해 문재인 정권 실세들의 이름이 끊임없이 나오고 있다"며 "이 사건이 권력의 비호나 비리 없이 이렇게까지 될 수 없었다고 보고 있어 '권력형 비리게이트'라고 이름을 지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지난 8일 라임자산운용의 배후 전주(錢主)로 알려진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이강세 전 스타모빌리티 대표 재판에서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5000만원을 줬다고 진술하며 정권 실세 연루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강 전 수석은 "1원 한 장 받은 적 없다"고 반박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지휘하는 수사팀이 수사를 방기한 흔적이 곳곳에 나오고 있다. 진술한 내용도 빼고, 수사도 많이 늦어지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추미애 장관과 이 지검장이 지휘하는 검찰에 맡겨선 되지 않는다. 더군다나 이낙연 민주당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등이 '별거 아니다'라며 (사건을) 자꾸 축소하려는 경향이 있다"고 지적했다.

"객관적인 제3자가 검증해 의혹 밝혀야"

그는 그러면서 윤석열 총장이 구성하는 특별수사단 구성 또는 국회 차원의 특별검사제도 도입을 촉구했다. 라임·옵티머스 사태에 정권 실세들이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만큼 친(親)정권 성향 인물이 배제된 수사팀을 꾸려야 한다는 것이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객관적인 제3자가 검증해서 밝혀줘야지 (문재인 정권에) 장악돼있고 실제로 수사도 왜곡하는 팀들이 들어가 이 사건의 결론을 내면 국민들이 믿지 않는다"라며 "아예 수사 초기에 국민이 믿을 수 있는 팀에 맡겨야 한다. 특검에 맡기면 가장 좋은 것이고 그렇지 않으면 윤석열 총장이 지휘하거나 구성하는 특별수사단에 맡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특검 도입은 본회의 의결을 거쳐야 하는 사안인 만큼 민주당 측에서 협조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이에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이) 떳떳하다면 국회 특검을 받으면 일거에 의혹이 해소되는 것"이라며 "지금까지 신뢰를 못 받은 팀이 그대로 수사를 하면 결론이 나더라도 믿지 않게 되는 문제가 있다"고 압박했다.

"北 레드라인 넘었는데 文은 아직도 종전선언 얘기하나"

주호영 원내대표는 최근 북한의 열병식과 관련해선 "기괴한 군사 퍼레이드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보여주면서 사랑하는 남녘동포들이라고 하니 마치 강도가 칼을 허리춤에 차면서 걱정하지 말라고 한 것과 흡사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ICBM에 핵탄두를 장착하는 것이 '레드라인'이라고 했다. 그것이 군사 퍼레이드에 나왔다. 레드라인을 넘어도 한참 넘었다"며 "그런데 왜 대통령은 아직도 종전 선언을 얘기하고 우리 공무원 피살사건 관해서도 제대로 항의하지 못하는지 모르겠다"며 문재인 정부의 굴종적 대북정책을 비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