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빅뱅 승리,'수십억원대 사기 당했다며 동료 여가수 고소'

입력 2016-01-05 00:08 수정 2016-01-05 00:26

▲ 승리ⓒ뉴데일리



빅뱅의 멤버 승리가 수십억원대의 사기를 당했다며 동료 여가수를 검찰에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4일 한 매체에 따르면 승리는 2014년 6월 동료 여가수 신모씨로부터 부동산에 투자해보라는 제안을 받아 20억여원을 투자했다.

이후 8월에는 부동산 투자 법인의 출자금이 필요하다는 신씨의 말을 듣고 5000만 원을 추가로 건넸지만 돈을 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승리는 결국 지난달 29일 신씨를 사기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한편 신씨는 지난 2003년 데뷔해 2장의 앨범을 발매했으며 직접 운영하던 연예기획사는 지난해 폐업한 것으로 밝혀졌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