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KBS 연기대상 고두심 "배우로 43년, 기쁘고 영광스럽다"

입력 2016-01-02 08:28 | 수정 2016-01-02 09:32

배우 고두심이 지난 31일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여의도 KBS 별관공개홀에서 열린 '2015 KBS 연기대상’'에서 공동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날 고두심은 "지금까지 배우로 43년을 살아왔다. 연기자들이 여기까지 오는 것이 너무 힘들기 때문에 더 기쁘고 영광스럽다"고 감사의 뜻을 밝혀 좌중을 숙연하게 만들었다.

이어 "부모님은 안 계시지만 정말 너무 기쁘고 영광스럽다. 여기까지 왔다는 건 저 혼자 잘해서가 아니라 많은 분들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중견 여배우다운 변을 덧붙였다.

한편, 고두심은 KBS 주말드라 '부탁해요 엄마'로 김수현과 공동 대상을 수상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