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치즈인더트랩’ 박해진-김고은, 솔직한 속내 인터뷰 “캐릭터 표현? 어렵다”

입력 2015-12-21 14:03 | 수정 2015-12-21 14:07

▲ ⓒtvN '치즈인더트랩' 영상캡처

‘치즈인더트랩’ 배우 박해진과 김고은의 인터뷰 영상이 공개됐다.

2016년 1월 4일 첫 방송되는 케이블채널 tvN 월화드라마 ‘치즈인더트랩’에서 박해진은 달콤한 미소 뒤 위험한 본성을 숨긴 완벽 스펙남 유정 역으로, 김고은은 그의 본모습을 유일하게 꿰뚫어본 여대생 홍설 역으로 분한다. 두 사람이 그려낼 로맨스릴러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는 상황.

21일 공개된 박해진과 김고은의 인터뷰 영상에서는 드라마와 캐릭터에 대한 두 사람의 솔직한 속내가 공개돼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영상 속 박해진은 겉으론 완벽해 보이지만 알면 알수록 수상한 선배 유정 역을 연기하고 있는 것에 대해 “‘어려울 것 같다’라는 생각을 했는데 역시나 어렵다. 진짜 그 속에 있는 의미가 무엇인지를 한 번 더 생각하고 말 한마디를 뱉기 때문에 대사 한 마디도 허투루 뱉을 수가 없고, 뱉기도 힘든 역할”이라며 “지금은 많이 익숙해져서 유정이란 친구를 반 정도를 알게 돼 조금 수월해지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유정 캐릭터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김고은 역시 평범한 여대생이지만 특유의 예민함과 섬세함을 가진 캐릭터 홍설에 대해 “현실에 가까운 인물을 표현해내고 싶었다”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이어 “감독님과 많이 소통을 하면서 홍설이 알바도 하고 공부도 열심히 하는 와중에도 꿋꿋이 씩씩하게 해내는 모습들이 자리를 잡아가고 있어 홍설만의 특색이 나타날 것 같다”고 전해 그녀가 만들어낼 홍설 캐릭터에 대한 기대를 더했다.

한편 ‘치즈인더트랩’은 반 사전제작으로 고퀄리티 드라마의 탄생을 에고하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