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홍만 미니홈피 ⓒ최홍만 미니홈피
    ▲ 최홍만 미니홈피 ⓒ최홍만 미니홈피


    이종격투기 선수 최홍만이 사기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가운데 그의 미니홈피가 눈길을 끌고 있다.

    최홍만은 평소 고양이 캐릭터인 '헬로키티'의 열렬한 팬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까지 그의 미니홈피는 키티 이모티콘으로 가득 차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는 커다란 체구와는 다르게 아기자기한 취향을 선호하는 그의 반전 매력이 돋보이는 한 예이다.

    이와 관련, 최홍만이 과거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서 밝힌 '헬로키티'에 대한 애정이 재조명 되고 있다. 당시 영상을 통해 공개된 그의 방은 키티 침구 세트와 인형들로 가득 차 있을 정도.

    영상 소개에 이어 최홍만은 "헬로키티는 나의 진정한 친구다. 슬프고 우울할 때 날 위로해줘 이 친구가 없으면 못 살 정도다"라며 "키티와 매일매일 대화한다"고 털어놨다.

    최홍만의 키티사랑을 접한 네티즌들은 "최홍만, 역시 키티아빠" "최홍만 깜찍하네" "최홍만, 나도 키티 좋아하는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최홍만은 지난 2013년 12월 홍콩에서 지인 문 모씨에게 여자친구와 자신의 시계를 사기 위해 71만 홍콩달러(1억여원)를 빌리고 갚지 않은 혐의로 고소 당했다. 경찰은 최홍만을 사기 혐의에 대한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