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여보세요? 도희? 나 헨리오빠~" 도희와 헨리는!

스타뉴스팀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15-05-01 16:19 수정 2015-05-01 16:30

   

지난 1일 오후 방송된 KBS 쿨 FM '레이디제인의 두시'에 가수 조정치와 도희가 출연했다.

이날 레이디제인은 도희에게 단도직입적으로 "헨리와 무슨 사이냐"고 물었다. 라디오 방송에서 음악이 나가던 도중 헨리가 도희에게 연락을 해온 것.도희는 "갑작스럽게 전화가 왔다"며 "잠시 당황스러웠다고 전했다.

레이디제인이 집요하게 "도대체 왜 전화한거냐. 둘이 무슨 사이냐? 묻자 도희는 ""그냥 아는 오빠"라고 일축.

이에 조정치는 "헨리는 기사 나오면 안 된다. '우리 결혼했어요'에 출연 중이라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했고 도희는 " 아는 오빠이기 때문에 종종 연락한다" 며 끈끈한 우정과 인맥을 자랑했다.

한편 헨리의 인스타그램엔 길거리에서 우연히 도희를 만났다는 사진 한장이 게재됐다.누리꾼들은 도희 상큼하게 예쁘다, 헨리 핸섬한 남자, 헨리, 입을 삐죽거려도 멋지네 등 다양한 의견을 내놓았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활개 치는 간첩들①] 총선, 구청장, 시의원, 文특보… 역할 분담해 정치권 침투한 청주간첩단

핫이슈

[활개 치는 간첩들①] 총선, 구청장, 시의원, 文특보… 역할 분담해 정치권 침투한 청주간첩단

윤석열정부가 출범한 뒤 기다렸다는 듯이 속속 수면 위로 드러나는 간첩 지하조직.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달 26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최근 불거진 간첩단사건을 이렇게 평가했다."문재인정부 내내 국정원의 손발을 결박한 사이 간첩단..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