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4대강 살리기 구간 225곳 발굴조사

입력 2009-07-07 15:24 수정 2009-07-07 15:24

정부가 추진하는 4대강 살리기 사업과 관련해 이 사업구간에서 매장문화재가 분포한다고 확인됐거나 추정되는 곳 중 최소한 225개소에 대한 발굴조사가 실시될 전망이다.
나아가 이와는 별도로 나루터 유적 가운데 27개소 이상에 대해 주변환경 조사와 수중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건무 문화재청장은 7일 국립고궁박물관에서 4대강 살리기 사업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갖고 일부 언론이나 시민단체에서 이 사업으로 문화재 훼손을 우려하고 있지만, "지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실제로 공사로 이뤄지는 구간에 대한 시굴 및 발굴조사는 차질없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청장은 이 사업 시행자인 지방국토관리청과 계약한 23개 매장문화재 전문조사기관이 사업 대상지에 대한 지표조사를 실시한 결과 지정문화재 169건, 매장문화재 추정지 및 비지정 문화재는 1천482 개소가 분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지표조사는 지난 2월 이후 약 3개월간, 강둑에서 500m, 강둑이 없는 경우는 수계에서 500m 범위에 대해 실시한 결과, 강둑 양편 50m 범위에서는 486곳에서 시굴조사 등의 사전 매장문화재 확인 작업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이 청장은 이 중에서도 "이번 (4대강 살리기 사업) 제1차 공사와 직접 관련이 없는 261건을 제외하고 절토(切土.흙을 깎아냄)를 수반한 공사가 계획된 제방과 제방사이 구간에 있는 225건에 대해 전문기관과 계약해 시굴조사, 표본조사, 분포확인조사를 실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청장은 "시굴조사 결과에 따라 매장문화재가 확인될 경우 발굴조사를 실시하거나, 설계를 변경해 공사대상지에서 제외시켜 매장문화재를 보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4대강 수중조사에 대해 이 청장은 "조사기관이 (조사가) 필요하다고 제시한 27개소를 중심으로 수중 문화재 상태와 주변 환경을 집중조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청장은 "어떠한 경우에도 4대강 유역의 지정문화재는 공사로 인해 부정적 영향을 받아서는 안 된다"면서, 예컨대 내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하는 안동 하회마을 또한 "관계부처와 협의해 가치 보존을 최우선으로 삼겠다"고 덧붙였다.(서울=연합뉴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