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포토] 역사교육 정상화 시민연대 "2022 교육과정시안 즉각 철회하라"

입력 2022-10-01 17:32 수정 2022-10-01 17:32

역사교육 정상화를 위한 시민연대 회원들이 지난 30일 오후 충북 청주시 한국교원대학교 후문 에서 "2022 교육과정시안 즉각 철회하라"며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연대 측은 입장문을 통해 "전교조와 전국역사교사모임이 우리나라의 역사교육을 전횡한지 오래됐다. 그 결과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부정하는 역사교육이 되었고, 역사교육은 국민적 갈등의 원인이 됐다"고 주장했다. 

또 "이를 해결하고자 박근혜 정부는 역사 교과서의 국정화를 시도하기도 했으나, 문재인 정부는 이를 '적폐'로 단정해 국민적 토론도 거치지 않고 폐기시켜버렸다. 그리고 곧 바로 역사 교육과정 개정에 착수해 2018년에 고시하였는데, 3년도 지나지 않은 2021년 4월에 재개정을 추진했다"고 지적하며 한 정부에서 두 번씩이나 역사 교육과정을 개정하는 것은 유례가 없다고 밝혔다.

역사교육정상화를 위한 시민연대는 학부모·시민·교수·교사·청년학생 단체 등 총 50여개 단체가 모인 시민연대다. (사진=역사교육 정상화를 위한 시민연대)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