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포토] 베이비시터 천재 사진작가 '비비안 마이어' 사진전 개막

입력 2022-08-04 14:33 수정 2022-08-04 14:33

미스터리한 천재 사진작가 '비비안 마이어' 사진전이 4일 서울 성동구 그라운드시소 성수에서 개막했다. 

'비비안 마이어(1926∼2009)'는 20대 중반 이후 평생 베이비시터(보모)로 일하며 카메라를 들고 거리에 나가 약 15만 장의 사진을 찍었지만 누구에게도 보여주지 않았다. 그녀의 작품은 2007년 미국 시카고에서 진행된 한 경매장에서 아마추어 역사학자 '존 말루프'가 낙찰을 받고 작품 일부를 SNS에 공개하며 세상에 알려졌다. 

사진 교육을 받지 않았던 그녀의 작품은 그 당시 인물들의 표정이 정사각형 필름에 생생하게 기록돼 있다.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과 보모라는 직업으로 아이들을 돌보며 자연스럽고 아름다운 순간을 카메라에 담아냈다. 

이번 전시엔 △직접 인화한 빈티지 작품 △미공개작 270여 점 △카메라 및 소품 △영상·오디오 등으로 꾸며졌다. 11월 13일까지 그라운드시소 성수에서 전시.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