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국정원도 ‘탈文’ 개시…“국정원, 1급 국장 27명 전원 대기발령”

박지원 “개혁파, 퀄리티 굉장히 좋은 분들”…민주 “尹정부, 국정원 장악하려는 조급함”文정부, 집권 3개월에 국정원 1급 30여명 전원교체…적폐청산 TF는 국정원 직원 500명 조사

입력 2022-06-25 13:29 수정 2022-06-25 13:29

▲ 1997년까지 국가정보원의 원훈석. 이 원훈은 정보기관에 가장 잘 어울리는 모토라는 평가를 안팎에서 받고 있다.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가정보원(이하 국정원)이 최근 1급 보직을 갖고 있는 국장 27명을 대기 발령 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이 알려진 날 신영복 씨의 글씨체로 쓴 원훈석(院訓石)을 철거하고 과거 중앙정보부 시절의 원훈석 “음지에서 일하고 양지를 지향한다”를 세운 사실까지 전해지자 ‘윤석열 정부의 문재인 과거 지우기’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한겨레 “국정원 1급 국장 전원 대기발령…이런 인사 없었다”

한겨레는 지난 24일 “국정원이 22일 1급 보직 국장 27명을 대기 발령했고, 국장 아래 직급인 단장들을 ‘국장 직무대리’로 보임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정식 인사가 아니라 국장 전원을 일단 업무에서 배제한 모양새”라며 “정권이 바뀐 뒤 대규모 인사는 불가피하지만 새 국장을 임명도 하지 않고 일괄적으로 대기 발령한 건 이례적”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국정원 사정을 잘 아는 관계자들’을 인용해 “(1급 국장들을) 보직에서 다 내보내고, 업무에서 손을 일단 떼게 한 것”이라며 “정권이 바뀌었다고 이렇게까지 인사를 한 적은 없는 것으로 안다”는 주장도 전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현업에서 업무를 총괄한 부서장의 갑작스러운 공백으로 현안 대응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고 우려를 제기했다.

박지원 “개혁 국정원 존경하는데…” 민주당 “국정원 장악하려는 조급함”

한겨레의 보도가 나온 뒤 더불어민주당 진영은 반발했다.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24일 MBC ‘뉴스외전’과 인터뷰에서 “오늘 한겨레 보도를 보고 깜짝 놀랐다”면서 “내가 국정원장 물러난 지 이제 (사직서의) 잉크도 안 말랐다”고 말했다.

박 전 원장은 그러면서 “나는 개혁된 국정원을 존경한다. 우리 국정원 직원들의 퀄리티가 굉장히 좋으신 분들”이라며 “이분들이 애국심과 헌신을 갖고 열심히 일하고 있는데 그렇게 부서장 27명을 일거에 교육원에 발령을 냈다고 해서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신현영 대변인의 서면브리핑을 통해 “정식 인사가 아닌데도 국장 전원을 업무에서 배제한 것은 이례적”이라며 “하루라도 빨리 국정원을 장악하려는 (윤석열 정부의) 조급함의 발로가 아니라면 절차를 요식행위로 여기며 무시하고 갈아치우겠다는 오만함일 것”이라고 비난했다.

文정부, 집권 3개월 때 국정원 1급 국장 30여명 전원 교체

신문은 ‘국정원 사정을 잘 아는 관계자들’을 인용해 “이런 인사는 처음”이라고 했지만 비슷한 일은 여러 차례 있었다.

특히 문재인 정부의 경우 집권 3개월째가 되자 국정원 1급 국장을 모두 교체했다. 당시 보도에 따르면 2017년 8월 24일 국정원은 박근혜 정부에서 임명한 1급 실·국장 30여 명을 전원 교체했다. 기존의 본청 실·국장, 주요 시·도 지부장을 모두 교체하고 국내정보를 맡던 7국과 8국, 일부 시도 지국 등 6자리는 아예 없애버렸다.

당시 문재인 정부는 “과거 정권과는 철저히 단절하고 정보기관이 정치로부터 거리를 두고 독립하겠다는 취지”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때 국정원 직원들은 “말이 ‘교체’이지 실상은 모두를 한직에 발령하거나 대기발령 시켰다”고 전했다.

김당 전 오마이뉴스 편집국장은 자신의 책 ‘시크릿파일: 반역의 국정원’를 통해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뒤 감찰실이 주축이 된 국정원 적폐청상 태스크포스(TF)가 국정원 요원 500여 명을 조사했다고 밝혔다. 그 중 100명은 참고인 또는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에게서 조사를 받았다고 한다.

TF는 또 전직 국정원장을 포함한 직원 4명, 민간인 50명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김 전 편집국장은 이와 관련해 “국정원 최고위 관계자로부터 직접 확인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