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檢, ‘김기현 첩보’ 백원우 소환… 첩보 생산‧전달 경위 캐물어

檢, 백원우 비공개로 불러…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첫 조사

입력 2019-12-29 11:26 수정 2019-12-29 16:43

▲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백원우(53)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현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비공개로 소환 조사했다. 그가 관련 의혹으로 검찰 조사를 받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은 백 전 비서관이 지난 3일 서울성모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빈소 조문 후 장례식장을 나서는 모습이다. ⓒ뉴시스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백원우(53)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현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비공개로 소환 조사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김태은)는 28일 오전 백 전 비서관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그는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의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 서울동부지검에 출석해 조사받은 적은 있으나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으로 조사를 받은 것은 처음이다.

檢 '백원우, 첩보 생산 과정에 깊이 관여했다' 판단

백 전 비서관은 2017년 10월께 송병기 울산 부시장으로부터 받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위 제보를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에게 전달한 의혹을 받는다. 이 첩보는 경찰에 전달돼 지난해 지난해 6·13 지방선거 전후까지 경찰 수사가 진행됐다.

검찰은 이날 백 전 비서관을 상대로 2017년 10월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이 김 전 시장 첩보를 생산해 경찰에 내려보낸 경위를 집중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당시 민정비서관실에 근무하던 문모 행정관이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부터 받은 제보를 토대로 첩보 문건을 만들었고, 이 과정에 백 전 비서관이 깊이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문 전 행정관이 김 전 시장 측근 관련 제보 내용을 단순 편집·정리한 것이라며 다른 비위 의혹을 추가한 사실이 없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러나 검찰은 경찰에 넘겨진 문건 내용 중 일부가 삭제되고 새로운 내용이 추가된 정황을 근거로 청와대가 첩보 문건을 생산했다고 보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