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여명의 눈동자' 박민성, 최대치 열연 "인생캐 만났다"

입력 2019-03-20 08:53 | 수정 2019-03-21 08:30
뮤지컬 배우 박민성이 인생 캐릭터를 만났다.

박민성은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에서 중국 남경부대에서 운명의 여인 여옥을 만나 사랑을 하게 되지만 버마 전투에 끌려가게 되면서 여옥과 헤어지는 '최대치'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여명의 눈동자'는 1991년 방영된 동명의 드라마를 극화한 창작뮤지컬이다. 1943년 겨울부터 한국 전쟁 직후 겨울까지 동아시아 격변기 10년의 세월을 겪어낸 세 남녀의 지난한 삶을 통해 한민족의 가장 가슴 아픈 역사와 대서사를 그린다.

박민성은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드라마틱한 넘버들을 완벽하게 소화함은 물론 강렬한 카리스마로 최대치 캐릭터를 완성했다. 섬세한 감정 연기로 굳은 신념을 지닌 '최대치'를 표현해 작품에 대한 몰입도를 한층 높였다.

이번 공연에서는 아들인 박이든이 극중 '최대치'의 아들 '최대운'으로 같이 출연해 부자(父子)간의 환상적인 케미를 선보이고 있다.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는 4월 14일까지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사진=수키컴퍼니]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민주당, 이번엔 무더기 성접대 의혹… "서울시의장, 동료 의원 수명~수십명씩 집단향응"

핫이슈

[단독] 민주당, 이번엔 무더기 성접대 의혹… "서울시의장, 동료 의원 수명~수십명씩 집단향응"

민주당 소속 서울시의회의장이 같은 당 동료 시의원 수십 명에게 수차례에 걸쳐 집단적으로 성접대를 하고, 금품과 향응을 제공해 경찰이 수사를 벌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박완주·박원순·오거돈·안희정 씨 등 민주당 정치인들의 잇따른 성추문과 현역인 최강욱 의원의..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