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라디오스타' 송재림 "김유정과 상대역 재회, 기분 묘했다"

입력 2019-03-05 23:58 수정 2019-03-07 18:02

배우 송재림이 김유정과 상대역으로 다시 만난 소감을 밝혔다.

6일 방송될 MBC '라디오스타'는 송재림·이주연·곽동연·안우연 네 사람이 출연하는 '주연 즈음에' 특집으로 꾸며진다.

송재림은 내추럴한 의상으로 시작부터 시선을 사로잡더니 이날 게스트들의 이야기에 귀여운 '꼰대'(?)로 활약하며 MC들의 놀림을 받았다.

송재림은 과거 일본에서 '제이 송'으로 불렸던 이야기로 이목을 끌었다. 그는 일본 친구들이 자신의 이름을 쉽게 부르기 위해 이 같은 이름을 썼다는 것과, 연기활동을 그만두고 이직(?)을 위해 일본행을 선택했던 사실을 공개했다.

또 성인이 된 배우 김유정과 최근 한 드라마에서 다시 만나 기분이 묘했다는 이야기도 털어놨다. 그는 김유정이 아역으로 출연한 드라마 '해를 품은 달'에 함께 출연한 적이 있다.

특히 송재림은 겨울에도 난방을 틀지 않고 즉석밥에 반찬 두 가지를 번갈아 먹는다고 말했는데, 그 엉뚱한 이유를 밝혀 모두가 웃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송재림이 일본으로 건너가 하려던 일은 무엇이었는지는 6일 오후 11시10분 방송되는 MBC 수요일 예능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