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그것이 알고싶다', 금동불상 도난 미스터리 파헤친다!

스타뉴스팀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15-05-23 20:21 수정 2015-05-23 20:24

▲ 그것이 알고싶다ⓒ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금동불상의 도난 미스터리에 대해 파헤친다.

23일 오후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대마도 불상 도난사건을 시작으로 불거진 한, 일 양국의 문화재 환수 논란에 대해 찾아 나선다.

‘그것이 알고 싶다’측에 따르면 2012년 말 대구의 한 골동품 상가 밀집지역에 어느 날부터 은밀한 소문이 떠돌기 시작했다. 그 내용은 "100억 원대 국보급 문화재가 나타났다", "20억에 판다더라" 등 대단한 물건이 판매되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이에 경찰과 문화재청은 "훔친 문화재를 판매하고 있다"는 제보를 받고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이 장물에 대한 소문이 나오자 경찰과 문화재청 역시 “훔친 문화재를 판매하고 있다”는 제보를 받아 수사에 나섰다.

이후 경찰은 수사 도중 놀라운 사실을 알게 됐다. 이 도난품들이 각각 ‘관세음보살좌상’과 ‘동조여래입상’으로 일본의 중요한 문화재이며, 몇 달 전 일본 대마도 일대 사찰에서 사라진 불상이다.

경찰이 수사를 시작한지 약 두 달 만에 도난 사건의 절도범들이 체포됐는데, 이 범인들은 8인조로 구성된 도둑들이었다. 경찰은 도둑들이 가지고 있던 184개에 달하는 사찰의 주소가 적힌 수첩을 압수한 뒤 이들이 범행 몇 달 전부터 사전답사를 거쳐 범행을 치밀하게 준비했다는 사실까지 밝혀냈다.

8인의 도둑들은 결국 형을 선고받았고, 도난당한 불상은 원래의 일본 사찰로 돌아갈 것이라 예상했지만 예상치 못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 일본 사찰에서 도난당한 ‘관세음보살좌상’이 충남 서산의 부석사에 모셔졌던 불상이라는 사실이 알려진 것. 불상의 조성연대를 알 수 있는 발원문의 내용이 논란의 중심으로 떠올랐다.

부석사 측은 관세음보살좌상을 다시 일본에 돌려줄 수 없다고 주장했고, 불상을 도둑맞은 일본 사찰 측에서도 반박 주장을 내세우며 최근까지 소유했던 곳은 일본이고, 부적절한 방법으로 가져왔다는 증거는 없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전문가들은 불상이 원래 있던 곳에서 다른 곳으로 옮겨지게 되면 그 내용을 꼭 기록해야 했다고 했다. 하지만 발견된 복장품 그 어디에서도 관세음보살좌상이 옮겨졌다는 기록은 발견되지 않았다.

부석사 측은 이 정황을 증거로 “불상을 일본에 돌려줘서는 안 된다”는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제기했고, 법원은 부석사의 신청을 받아들였다.

하지만 관세음보살좌상을 다시 일본에 돌려줄 수 없다는 부석사의 주장에 불상을 도둑맞은 일본 사찰 측에서도 강하게 반발했다. 불상을 최근까지 소유했던 곳은 일본이고, 일본 측에서 불상을 부적절한 방법으로 가져왔다는 증거는 없으니 불상이 일본에 돌아오지 못할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불상의 소유권을 두고 벌어진 한, 일간의 팽팽한 대립이 펼쳐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과 일본의 팽팽한 대립의 진실은 23일 오후 11시 15분 전파를 타는‘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활개 치는 간첩들①] 총선, 구청장, 시의원, 文특보… 역할 분담해 정치권 침투한 청주간첩단

핫이슈

[활개 치는 간첩들①] 총선, 구청장, 시의원, 文특보… 역할 분담해 정치권 침투한 청주간첩단

윤석열정부가 출범한 뒤 기다렸다는 듯이 속속 수면 위로 드러나는 간첩 지하조직.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달 26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최근 불거진 간첩단사건을 이렇게 평가했다."문재인정부 내내 국정원의 손발을 결박한 사이 간첩단..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