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포토] 北피살 공무원 유족, 노영민·전현희 등 형사고소

입력 2022-10-06 11:02 수정 2022-10-06 11:02

북한군 피살 공무원 친형 이래진 씨가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노영민 전 대통령비서실장, 이인영 전 통일부 장관, 김홍희 전 해경청장,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을 각각 형사고소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 씨는 5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지역사무실을 찾아 민주당 소속 의원들의 유족에 대한 2차 가해를 항의하는 서한을 전달해다. 또 감사원 앞에서 문 전 대통령에 대한 감사원의 서면질의에 대해 비판하며 1인 시위하던 박범계 전 법무부 장관을 찾아 항의하기도 했다. 

유족 측은 7일 문재인 전 대통령을 감사원법 위반 혐의로 고발 할 예정이다. 또 유족에 대한 2차 가해가 지속되면 고소·고발을 이어갈 예정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