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단독] 새 정부의 구식 '영광페이'… 대통령실 별정직 신규 행정관들 '유노동 무임금'

대통령실 별정직 행정관들, 임용 절차 마무리 안 돼 무보수로 근무 중임용 절차 끝나야 정식 근무, 발령 나야 임금 지급… '소급' 어려워 하루 12시간 근무에 철야, 당직도 서는데… 근무 영광스럽지만 심란해식비도 교통비도 사비… '공정과 상식' 윤석열정부 모토에 어긋나

오승영, 손혜정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22-06-08 15:07 수정 2022-06-08 15:56

▲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5월10일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 취임식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뉴데일리DB

윤석열정부 대통령실에서 근무하는 별정직 신규 행정관들 대부분이 임금을 받지 못한 채 한 달여간 근무해온 것으로 확인돼 윤석열 대통령이 강조하는 '공정과 상식'에 어긋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특히 대통령실 직원들은 현재 임용 절차가 마무리되지 않은 상태인데, 추후 임용 절차가 마무리되더라도 밀린 임금을 소급해 지급하지 않을 예정으로 알려져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 직원들, 서류상 임용 안 된 상태에서 '무보수 종일 근무'

8일 뉴데일리 취재에 따르면, 대통령실은 임용 절차가 진행 중인 행정관급(3~5급) 별정직 공무원들에게 임용 절차 완료 시까지 임금을 지급하지 않기로 했다. 아직 대부분의 대통령실 직원을 대상으로 한 신원조회 등 임용 절차가 마무리되지 않아 정식 발령이 아니라는 것이다.

대통령실은 직원들이 정식으로 임용되더라도 윤 대통령이 취임한 5월10일부터 임용 절차 완료 시점까지 근무한 임금은 지급하지 않을 예정이다.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실은 공무원보수규정상 국가공무원의 임용 절차가 완료돼야만 임금을 지급할 수 있어 별다른 지급 방법이 없다는 의견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도 8일 통화에서 "소급적용이라기보다 서류상 임용이 안 됐다"며 "내부적으로 알아보겠다"고 말했다.

문제는 대통령실 대부분의 직원이 임금을 받지 못하는 상황에서 정상적으로 대통령실 업무를 해왔다는 점이다. 비서관실마다 업무 시간은 조금씩 다르지만 이들 직원은 대부분 오전 7시까지 출근해 오후 7시쯤 퇴근한다. 특수한 경우에는 철야근무가 이어졌으며, 주말에는 정기적으로 당직근무도 선다. 사실상 대통령실 직원들이 한 달여 간 자원봉사를 한 셈이다.

하지만 이들이 정상적으로 임금을 지급 받을 수 있게 되는 것은 6월 이후에나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새 정부가 출범하고 대통령실 산하 비서관실은 각각 일괄적으로 인사자료를 제출했는데, 대부분 6월 내에 인사 절차가 마무리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대통령실 인사수석실 관계자는 8일 통화에서 "직원들의 인사 절차는 6월 안에는 마무리될 것"이라고 밝혔다.

"공정과 상식 강조하던 尹대통령실서 유노동 무임금 행해져"

대통령실 직원들은 볼멘소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에서 근무하는 직원 A씨는 "대통령실에 근무하는 것 자체가 영광이기는 하지만 임금을 하나도 받지 못하면서 매일 12시간 이상 근무하는 것이 유쾌하지는 않다"고 토로했다.

또 다른 직원 B씨는 "총무비서관실에서는 임금을 소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며 "한 달 내내 사비로 사람들과 계속 만나고 밥 먹는 것도 부담"이라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정부 부처 가운데 모범이 돼야 할 대통령실의 운영체계가 직원들의 임금 지급도 신경 쓰지 못할 수준이라는 것에 비판이 쏟아진다. 하고 싶은 일을 하게 해 줬다는 구실로 청년 구직자의 임금을 제대로 지급하지 않는 '열정페이'에 빗대 '영광페이'라는 비아냥도 나온다.

수도권 대학에서 노동법을 가르치는 한 교수는 이날 통화에서 "공정과 상식을 강조하는 윤석열정부 대통령실에서 유노동 무임금이 행해지고 있다면 그 자체가 문제"라고 꼬집었다. 

이 교수는 "나라를 위해 한 달치 월급은 안 받아도 대통령실 근무 자체가 영광이라고 생각하는 고위 직급에 계신 분들의 전근대적 사고방식이 젊은 직원들의 영광페이를 방기한 것"이라며 "전 정부에서는 어땠는지 몰라도 윤석열정부에서는 이런 일이 없어야 하지 않으냐"고 질책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