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포토] 경찰, 용산 대통령집무실 100m 이내 주변 집회신고 금지

입력 2022-05-16 18:55 수정 2022-05-16 18:55

용산 대통령 집무실 주변 집회 허용에 대한 사회적 결론이 지연되고 있는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촌역 인근 대통령실 출입구 주변에 경찰통제선이 설치돼 있다. 

서울행정법원은 11일 성소수자 단체가 용산경찰서장을 상대로 낸 집회 금지통고 처분 집행정지 신청을 일부 인용했다. 경찰은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상 100m 이내 집회와 시위 금지구역인 '대통령 관저'의 개념에 대통령의 집무실이 포함된다며 금지통고 처분을 유지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