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포토] "설계부터 배임" 대장동 게이트 특검 촉구

입력 2022-01-14 15:20 | 수정 2022-01-14 15:20
대장동게이트진상규명범시민연대(대진범)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인근에서 대장동 게이트 특검을 촉구하는 집회를 갖고 있다. 

이날 집회에는 최근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최초 제보한 故 이병철 변호사의 추모식도 함께 진행됐다. 고인과 함께 의혹을 제기한 이민석 변호사가 발인을 마치고 참석해 추도사를 했다. 사회는 박소영 대진범 공동대표가 맡았다. 

집회에는 이민구 깨시연 대표, 이호승 전철협 상임대표, 김사랑 시민활동가 등이 참석해 대장동 게이트 특검과 수사 촉구를 주장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