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엄마' 지소연, 차도녀 뒤 반전 매력 '소탈+먹방'

입력 2015-12-27 08:21 수정 2015-12-27 08:26

 

배우 지소연이 맛깔스런 먹방과 친근한 반전 매력을 발산해 눈길을 끈다.
 
지소연은 MBC 주말드라마 ‘엄마’에서 화려하면서도 도도한 카리스마를 지닌 상무 역으로 등장, 카리스마 넘치는 커리어우먼의 모습 외에 내숭 없는 폭풍 먹방과 더불어 친근한 인간미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26일 방송에서는 상무가 회사에서 우연히 만난 영재(김석훈 분), 그의 어머니 정애(차연화 분)와 함께 구내 식당에서 식사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그는 차가운 이미지와는 달리 정애에게 따뜻한 미소를 지어 보이며 살뜰히 챙기는가 하면, 심플하게 차려진 구내 식당의 반찬에도 불평불만 없이 맛있게 먹는 소탈한 모습으로 이전에는 볼 수 없던 친근함을 어필하며 색다른 매력을 발산했다.
 
이처럼 지소연은 연기, 패션, 비주얼, 그리고 소탈한 먹방까지 회를 거듭할수록 다채로운 매력으로 젊은 상무 캐릭터를 안정적으로 표현해 내고 있다.

차갑기만 한 줄 알았던 그에게 반전 매력이 드러나면서 그와 영재 관계를 걱정하는 홍수현과 차화연에게 심리적 긴장감을 제대로 불어 넣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활개 치는 간첩들①] 총선, 구청장, 시의원, 文특보… 역할 분담해 정치권 침투한 청주간첩단

핫이슈

[활개 치는 간첩들①] 총선, 구청장, 시의원, 文특보… 역할 분담해 정치권 침투한 청주간첩단

윤석열정부가 출범한 뒤 기다렸다는 듯이 속속 수면 위로 드러나는 간첩 지하조직.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달 26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최근 불거진 간첩단사건을 이렇게 평가했다."문재인정부 내내 국정원의 손발을 결박한 사이 간첩단..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