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영상] 조영환 "문재인대표는 과거 언행 자성하고, 이념논쟁 말라"

입력 2015-10-06 18:51 | 수정 2015-10-06 19:57



종북좌익척결단을 비롯한 애국단체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새정치민주연합 당사와 새누리당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잇달아 열고,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고영주 이사장이 말해준 이념·법치 관련 직언을 수용하라"고 주장했다.

앞서 고영주 이사장은 지난 2일 열린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야당 위원들의 눈치를 보지 않는 소신 발언으로 눈길을 끌었다. 고 이사장은 부림사건에 대한 재판부의 판결에 대한 발언 등 과거 발언들을 문제 삼으며 공격하자 "사법부 일부가 좌경화 됐다고 생각한다", "친일인명사전이 사회를 분열시키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문재인 대표와 한명숙 전 의원은 사법부 전체를 부정한 인물이다", "국회의원들의 신뢰도는 낮다고 생각한다"는 발언을 했다. 


여의도 새누리당사 앞을 찾은 애국단체는 여당의 총선 공천방식을 야당 대표와 논의하는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의 행태를 질타했다.

애국단체들은 김무성 대표가 자신과 자기 파벌에 유리한 공천제도를 만들기 위해 '안심전화 국민공천제'라는 이름으로 문재인 대표와 '야합'을 벌이고 있다고 꼬집으며 "정부와 우익애국진영, 역사의 요구를 외면한 채 자신의 권력적 탐욕만을 추구하는 김무성 대표의 행태는 묵과할 수 없다"고 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