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낙연 '정치행보' 시동?… 동생, '軍사열 논란' SM그룹 관둬

우오현 회장이 영입, 삼환기업 대표로 일해… "이 총리, '측근 정리' 일환" 분석

입력 2019-11-19 17:04 | 수정 2019-11-19 18:38

文대통령 동생은 오늘도 근무 중

▲ 이계연 전 삼환기업 대표이사(왼쪽)와 이낙연 국무총리.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의 동생인 이계연 삼환기업 대표이사가 취임한 지 1년 반 만에 돌연 사임하자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형인 이 총리의 '충고'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는데, 최근 모기업 SM그룹의 우오현 회장이 군 사열 ‘과잉 의전’ 논란에 휩싸였기 때문으로 보인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삼환기업 이 대표이사는 우 회장에게 사의를 표명했고, 우 회장이 이를 수용했다. 이 전 대표는 지난해 6월 법정관리를 졸업한 삼환기업 대표로 취임했다. 형인 이 총리와 관계 때문에 특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주변의 시선에 부담을 느껴 이같이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이 대표가 총리의 동생이라는 이유로 관련 계열사 주가가 급등하고, 형인 이 총리의 이름과 자신이 관련된 기업 이름이 자주 입에 오르내리자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고 동아일보가 보도했다.

우 회장이 직접 영입한 것으로 알려진 이 전 대표는 회사를 흑자전환시키면서 신용도를 높이는 등 경영수완을 발휘했으나, 일각에서는 높은 공공건설 수주 실적이 현직 총리인 형과 무관하지 않을 것이라는 의혹도 제기했다. 취임 후 3개월 만에 공공분야에서 3000억원어치 일감을 수주한 것이다. 이에 관련 계열사 주가가 급등하기도 했다.

취임 후 3개월 만에 3000억 일감 수주… 특혜 의혹

여기에 우 회장이 육군 30기계화보병사단의 '명예 사단장'으로 군복을 입고 오픈카를 탄 채 장병을 열병한 사실이 최근 알려지면서 논란이 커졌다. 육군에 따르면 명예 계급은 대령까지만 있고 '별 2개'인 사단장급은 규정에 없다.

이낙연 총리는 최근 군에 경고하고, 동생인 이 대표에게도 "거취를 잘 판단하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19일 문화일보가 보도했다. 이 같은 이 총리의 '측근 정리'를 두고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정치행보를 시작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SM그룹은 지난 5월 기준 재계 순위 35위, 자산규모 9조8000억원의 중견기업이다. 특히 계열사인 대한해운·대한상선은 지난 9월 해양수산부 산하 공기업에서 1360억원을 지원받으며 특혜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SM그룹은 이 전 대표 외에 문재인 대통령의 친동생도 계열사인 케이엘씨SM 선장으로 영입했다. 문 대통령 동생은 대기업 계열 또 다른 해운사에서 근무하다 정년퇴임한 뒤 SM그룹에 재취업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천화동인1호' 이한성… 이재명 최측근 이화영의 보좌관이었다
"이재명 설계, 유동규 집행, 이한성 관리… 드러나는 게이트"

'천화동인1호' 이한성… 이재명 최측근 이화영의 보좌관이었다

'천화동인1호' 대표인 이한성 씨가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국회의원이던 시절 보좌관으로 활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화영 전 부지사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측근으로, 2019년 7월부터 2020년 1월까지 이재명 지사 밑에서 부지사를 지냈다. 또 열린우리당..

윤석열 "대장동, 이재명이 설계한 범죄… 누군가에 이익 주기 위한 사업"
"정권교체 못하면 저들은 국민을 설계의 대상으로 삼을 것"

핫이슈

윤석열 "대장동, 이재명이 설계한 범죄… 누군가에 이익 주기 위한 사업"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28일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 손에서 설계가 이뤄졌으며, 그것으로써 이미 범죄가 결정난 것"이라고 주장했다.윤 후보는 이날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어느 지방자치단체도 이런 짓을 하면 안 된다. 대장동 개발..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