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명박·박근혜 살리려면 보수 단합해야"

일각 '박근혜 배신' 비판에 해명… "지난일 헐뜯어서 이땅에 보수우파 살 수 있겠나"

이유림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1.13 18:40:34
▲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데일리 공준표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을 살리자"며 보수 단합을 촉구했다.

홍 전 대표는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나는 박 대통령과 같은 당에 있었을 뿐, 친박도 아니고 같은 정치 노선을 걸은 일도 없다. 채권도 없고 채무도 없다는 것"이라고 운을 뗐다.

홍 전 대표는 "탄핵 대선때부터 박근혜 대통령을 팔아 정치 생명을 연명하는 사람들이 나를 패륜, 배신 운운 하는 것을 보고 참으로 당혹스러웠다"며 "애초부터 서로가 신뢰를 가졌던 관계가 아닌데 무슨 배신이 있을 수 있으며 계보원도 아닌데 무슨 패륜 운운을 할 수 있습니까?"라고 토로했다.

그는 자신이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해선 "당이 어려우면 YS도 DJ도 MB도 탈당을 했다. 더구나 보수·우파 궤멸의 책임을 진 박근혜 대통령은 알아서 탈당 했어야 한다. 정치는 결과와 책임"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전 대통령은) 침묵으로 일관 하고 있었고, 복당파를 받아 들여야 개헌 저지선을 확보 할 수 있기 때문에 그들을 받아들인 이상 박근혜 대통령을 출당 시키지 않을 수 없었다"며 "어차피 정치 재판인데 자연인 박근혜로 재판을 받는 것이 더 유리 하다는 판단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박 전 대통령 출당이 불가피한 선택이었다는 항변으로 풀이된다. 

홍 전 대표는 "일부 유튜브에서 아직도 박근혜 팔이로 장사하고 있는 사람들을 보면 측은하기도 하지만, 그것도 그들의 생존 방식인데 나는 그것을 두고 가타부타 하지 않는다"며 "우리가 선거에 이겨야 이명박·박근혜 두 대통령의 누명도 벗기고 살릴 수 있는데, 지난 일을 두고 서로를 비난 하고 헐뜯어서 이 땅에 보수·우파가 살아날 수 있겠습니까?"라고 반문했다.

그는 그러면서 "더 이상 흩어지고 갈라진 보수·우파가 되어서는 안 된다"며 "진정으로 이명박·박근혜 두 대통령을 사랑하고 아낀다면 모두 단합하여 나라 망치는 좌파 정권과 싸울 때"라고 강조했다. 
▲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페이스북.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