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중·러 군용기, 한국 방공식별구역 또 무단 진입 후 이탈

합참 "영공 침범은 없어… 우발상황 대비해 전술조치"中 국방부 "제6차 중·러 연합 공중 전략 순찰 실시"

입력 2023-06-06 16:59 수정 2023-06-06 18:31

▲ 중국ㆍ러시아 군용기,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침범 (PG) ⓒ연합뉴스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가 6일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무단 진입했다가 이탈했다. 중·러 군용기가 공동으로 KADIZ에 무단 진입한 것은 지난해 11월 이후 약 7개월 만이다.

이날 합동참모본부는 "오전 11시 52분부터 오후 1시 49분까지 중국 군용기 4대와 러시아 군용기 4대가 남해 및 동해 KADIZ에 순차적으로 진입 후 이탈했으며, 영공 침범은 없었다"고 밝혔다.

합참은 "우리 군은 중국 및 러시아 군용기가 KADIZ에 진입하기 이전부터 식별했고, 공군 전투기를 투입해 우발상황을 대비한 전술 조치를 실시했다"고 전했다.

방공식별구역은 자국 영공으로 접근하는 군용 항공기를 조기에 식별해 대응하기 위해 설정하는 임의의 선으로, 개별국가의 영토와 영해의 상공으로 구성되는 영공과는 다른 개념이다.

다만 다른 나라 방공식별구역 안에 진입하는 군용기는 해당 국가에 미리 비행계획을 제출하고 진입 시 위치 등을 통보하는 게 국제적 관행이다.

중국 국방부는 중·러 양국 군의 연간 협력 계획에 따라 이날 동해와 동중국해 관련 공역에서 제6차 연합 공중 전략 순찰을 실시했다고 발표했다.

최근 중·러 군용기는 지난해 5월과 11월에도 KADIZ에 진입했다가 이탈한 바 있다. 중국 단독으로는 지난 1월 군용기 2대가 이어도 남서쪽 KADIZ에 진입했다가 이탈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윤서인의 뉴데툰

특종

미디어비평

뉴데일리 칼럼 프린트 버전

총수일가 3.6% 지분으로 기업집단 지배… 해외계열사·공익법인 통한 우회지배도 여전

총수일가 3.6% 지분으로 기업집단 지배… 해외계열사·공익법인 통한 우회지배도 여전

공정위, 82개 공시대상기업집단 주식소유 현황 발표
계열회사 보유 내부지분율 54.7%로 기업집단 전체 지배하는 구조
총수일가 지분율 낮은 기업 두나무>HD현대>카카오順
롯데·장금상선, 국외계열사로 국내계열사 우회·편법 지배
사익편취 규제대상 72개 집단·900개 계열사로 7.8% 증가
공정위 "긍정 평가 어렵지만, 승계과정서 자금동원력에 한계도"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