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포토] 서훈 영장심사 출석길에 항의하는 北서해피살 유족

입력 2022-12-02 11:09 수정 2022-12-02 11:09

북한군에 의해 피살된 해수부공무원의 친형 이래진 씨가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에서 열린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영장심사 출석길에서 서 전 실장을 마중 나온 민주당 의원들에게 항의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대북안보라인 최고 책임자였던 서훈 전 실장은 북한군에 의해 피살된 해수부공무원 사건을 은폐하기 위해 관계부처에 관련 첩보를 삭제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