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포토] 대장동 부동산개발 특혜의혹 진상규명조사단 발족

입력 2021-10-08 12:27 수정 2021-10-08 12:27

'대장동 부동산개발 특혜의혹 진상규명조사단(조사단)'이 8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발족식을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조사단은 범시민사회단체연합, 자유기업원, 바른사회시민회의, 신전대협 주축으로 참여했다. 조사단은 "여야 정치권이 부동산개발 특혜를 둘러싼 검은 카르텔에 맞서고 고발접수센터를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이갑산 범사련 회장은 "국민은 이제 여야 국회를 믿지 못한다"며 "국정조사를 요구한 것은 국회의 자정 능력을 통해 진실규명의 기회를 주는 것이기에 우리 시민사회 자체로 진상규명에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고 전했다.

▲ 이갑산 범사련 회장 ⓒ강민석 기자

▲ 이진숙 바른언론인 공동대표 ⓒ강민석 기자

다음은 발족식 전문이다.
대장동 부동산 개발 특혜의혹 시민사회 진상규명조사단을 발족하며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장기간 방역 생활을 지속하며 국민의 생활고는 하늘을 찌르고 있다.

거리상권은 초토화되었으며 청명해야 할 가을 하늘은 노랗게 변하고 있다.

정부의 방역 지침을 지키며 나라와 공동체를 위해 모든 국민이 감내하고 있는 고통이다. 하지만 억장을 무너트리는 뉴스가 우리의 인내를 넘어서 가슴을 찢고 있다. 바로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부동산 개발 특혜의혹 사건이다.

3억 5천만 원을 출자하여 4천40억을 이익을 배당받았다는 뉴스였다. 무려 천 배가 넘는다. 이 개발을 들여다보면, 주변 경쟁입찰 토지 낙찰가격의 65% 수준에서 수의계약으로 토지를 매입했다.

그리곤 개발 후 분양수익으로 2천 3백 52억이 발생했다. 지방정부가 주도한 공영개발이라고 했지만, 성남시민에게 돌아가야 할 6천 3백 50억 원은 특정인의 호주머니로 들어갔다. 그중 일부는 정관계 로비자금으로 수십에서 수백억 원이 쓰였다는 이야기도 들린다. 착하게 그리고 성실하게 방역 지침을 지키며 살아가는 일반 국민에게는 입이 다물어지지 않는 뉴스였다.

가끔 사서 지갑에 소중히 넣고 다니며 한 주일의 생활고를 이겨내는 로또의 꿈은 저리가라였다. 서민들이 5천 원짜리 로또를 사기 위해 줄을 서는 동안 누군가는 로또 상금의 수백 배를 공영개발이라는 이름으로 챙겨가고 있었다.

당시 경기도 지사였던 이재명 후보는 자신의 노력으로 현금 배당과 기부채납 등 5천 5백억 원을 시민에게 돌려주었다고 강변한다. 하지만 우리는 이러한 논리가 잘못되었다고 생각한다. 시민이 당연히 받아야 할 권리인 1조 2천억 원 중에서 6천3백50억 원을 개인이 차지한 것이 본질이기 때문이다.

마치 도박판 개평을 받았으니 만족하라는 의미 같아 기분이 더러운 건 국민의 몫이란 말인가!

사건의 의혹이 불거지고 고발과 함께 새로운 내용이 속속 드러나면서 여야 정치인과 주요 인사들의 이름이 거론되고 있다. 분명 힘 있는 자, 가진 자들의 로또판이었다. 검은 카르텔이 천문학적 돈 뒤에 숨어 있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게 되었다.

검은돈의 마수로부터 자유롭지 않은 곳에서 진실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질 수 있는지 회의가 드는 것은 당연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오늘 국민과 시민사회가 직접 진상규명조사단을 꾸려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나선 이유다.

과연 이 황당한 사건이 무능과 무지의 소산인지 아니면 검은 카르텔에 의한 치밀한 기획의 결정체인지 진실에 다가가기 위해 조사단을 발족한다. 동시에 여야 정치권, 특히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게 요구한다. 국정조사와 특검을 전면적으로 수용하라. 국민 앞에 진상규명의 모든 과정을 실시간으로 공개하라. 당리당략에서 벗어나 국민적 대의에 복무하는 기회를 놓치지 말기를 부탁한다.

국민여러분의 적극적인 제보와 참여를 요청드린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