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청년 이어 중장년 실업률도 美 추월… 외환위기 후 처음

올 2분기 55-64세 실업률 2.9%… "선진국인 미국보다 실업률 앞선 것은 이례적"

입력 2018-12-02 10:24 수정 2018-12-02 15:01

▲ 사진=연합뉴스ⓒ

올해 55~64세 중장년층의 실업률이 외환위기 이후 처음 미국을 넘어선 것으로 확인됐다. 

통계청·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2일 오전 올해 2분기 우리나라의 중장년층 실업률이 1년 전보다 0.4%p 상승한 2.9%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동일 기간 대비 미국(2.7%)의 실업률보다 0.2%p 높은 수치로, 우리나라 중장년층 실업률이 미국을 넘어선 것은 외환위기 이후 17년 만이다.

통상 여성과 노인의 경제 활동이 활발하고 노동시장 규모가 큰 선진국일수록 개발도상국 등에 비해 실업률이 높아 우리나라가 미국의 실업률을 넘어선 것은 이례적이라는 분석이다.

우리나라 중장년층 실업률은 2011년~2012년 미국보다 3~4%p 낮았다. 이후 격차가 점차 줄어들면서 올해 3분기 한국 실업률은 0.5%p 상승하고 미국은 0.3%p 하락하면서 역전 상황을 맞이했다. 청년층 실업률은 더 심각하다. 청년층 실업률은 작년 1분기에 미국을 첫 추월한 뒤 7분기째 고공행진을 하며 격차를 키워가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전체 실업률도 미국 앞지를 가능성 커져
청년층에 이어 중장년층 실업률까지 미국을 추월하면서 전체 실업률도 미국보다 높아질 가능성이 커졌다. 3분기 한국의 실업률은 3.8%로 3.9%인 미국의 턱 밑까지 근접했다.

마틴 듀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통계국장은 "한국은 청년·중장년층 실업률과 더불어 특히 여성의 고용률, 실업률도 문제점이 보이고 있는데, 이는 세분화된 통계를 통해 남자와 여자를 나눠서 보는 것이 훨씬 더 정책적으로 도움이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저기술 노동자의 경우에도 실업률이 증가하는 상황이기에 지표를 나누면 기술향상이나 잡트레이닝 등 필요한 정책을 펼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