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포토] 도이치 그라모폰 120주년 갈라 무대 오르는 정명훈-조성진

입력 2018-09-03 12:10 수정 2018-09-03 12:10

클레멘스 트라우만 DG사장, 지휘자 정명훈, 피아니스트 조성진(왼쪽부터)이 3일 오전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도이치 그라모폰 120주년 기념 갈라 콘서트 기자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존 음반사 중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도이치 그라모폰은 올해로 120주년을 맞았다. 이를 기념해 서울을 비롯한 베를린, 베이징, 하노버, 함부르크, 홍콩, 상하이, 도쿄 등 세계 각 도시에서 다양한 행사를 개최한다. 

갈라 콘서트는 오는 12월 6일(협연 조성진)과 7일(협연 안네 소피 무터),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린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