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킹콩엔터테인먼트 측 “조윤희와 재계약 체결, 신뢰·의리 바탕”

입력 2016-01-27 07:41 수정 2016-01-27 07:59

▲ ⓒ킹콩엔터테인먼트 제공

킹콩엔터테인먼트(대표 이진성, 김영석) 측이 27일 “배우 조윤희와 재계약을 체결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신뢰와 의리가 바탕이 된 특별한 인연을 이어가게 됐다. 앞으로도 조윤희의 활발한 활동과 새로운 도약을 위한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윤희는 드라마 ‘넝쿨째 굴러온 당신’ ‘나인’ ‘스캔들’ 등을 통해 사랑스럽고 발랄한 모습으로 대중들의 사랑을 받았다. 특히 지난해 종영한 KBS2 ‘왕의 얼굴’에서는 ‘사극퀸’이라는 수식어를 얻었고, 영화 ‘기술자들’과 ‘조선마술사’에서도 매력적인 연기를 펼치며 스크린까지 영역을 확장했다. 
 
최근 케이블채널 tvN 드라마 ‘피리부는 사나이’에 여주인공으로 캐스팅돼 화려한 액션연기부터 깊은 내면연기까지 맹활약을 예고하며, ‘대세 여배우’로서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킹콩엔터테인먼트 이진성 대표는 “배우 조윤희와 인연을 이어가게 되어 매우 기쁘다. 킹콩엔터테인먼트는 앞으로도 든든한 성장 파트너로서 조윤희가 더욱 빛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또한, 체계적인 매니지먼트와 마케팅 노하우를 적극 활용하여 긍정적인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서포트 할 것”이라고 전했다.
조윤희는 “킹콩엔터테인먼트의 든든한 지원 덕분에 배우로서 작품 활동하는데 전념할 수 있었다. 그렇기에 이 좋은 인연을 계속 이어나갈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고, 기쁘게 생각한다. 앞으로 서로에게 힘이 되는 존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다짐했다.
킹콩엔터테인먼트는 김범, 박희순, 이동욱, 유연석, 이광수, 조윤희, 김지원, 이진, 임주은, 박민우, 윤진이, 지일주, 조윤우, 김지안, 정동현, 한민, 오아연 등이 소속되어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압수수색 영장, 법원이 심문한다"… 김명수 대법원, 형사소송규칙 다급하게 바꾸는 이유?

"압수수색 영장, 법원이 심문한다"… 김명수 대법원, 형사소송규칙 다급하게 바꾸는 이유?

대법원이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하기 전 영장을 신청한 당사자와 수사기관 등을 불러 심문할 수 있도록 형사소송규칙 개정을 추진한다. 대법원 움직임에 검찰이 수사기밀 유출과 증거인멸을 우려하며 반발하고 나섰다.8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법원행정처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