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강지영 친언니 강지은, 분데스리거 지동원과 결혼 약속?

입력 2016-01-01 18:35 수정 2016-01-01 18:40


독일 분데스리가 아우크스부르크에서 활약 중인 지동원(24)이 인기 걸그룹 카라 출신 강지영의 친언니와 교제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스포츠서울은 지난달 31일 한 축구 관계자의 말을 빌어 지동원이 강지영의 첫째 언니 강지은(26)씨와 시즌 종료 후 결혼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교제 기간은 얼마 되지 않았으나 서로에 대한 신뢰가 깊어 결혼 계획을 굳힌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상견례까지 마친 양측 가족은 구체적인 결혼 날짜와 장소를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지영 못지 않게 뛰어난 미모를 자랑하는 강씨는 일전에도 동생과 닮은꼴 외모로 몇 차례 방송에 출연한 경험을 갖고 있다.

한 측근은 스포츠서울과의 인터뷰에서 "가족 뿐 아니라 지인들도 강씨의 털털하고, 자상한 인품에 잘 따르는 편"이라며 "조용한 성격을 지닌 지동원에게 매우 알맞은 신부감"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